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북, 연일 통일부 비난 … “남북관계 주도권 잡을 의도”

통일부, “관계개선 원한다면 터무니없는 비난 삼가해야”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7-03-29 오후 3:37:3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북한이 연일 통일부를 겨냥해 맹비난을 퍼붓고 있어 그 의도가 의심된다

 북한은 29일 ‘반통일 죄악은 합리화될 수 없다’란 제목의 노동신문 논평에서 통일부를 향해 “북남관계를 오늘과 같은 최악의 파국상태에 몰아넣은 범죄적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지적하고 “개성공업지구의 가동을 완전히 중단시킨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북남 민간단체들 사이의 래왕(왕래)과 접촉까지 사사건건 가로막은 통일부의 죄악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의 대남 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28일 통일부가 최근 발간한 ‘2017 통일백서’의 내용을 트집 잡으며 “보수패당의 대결정책은 이미 완전 파산된 상태”라며 “그런 정책을 답습하려 드는 것이야말로 어리석기 그지없다”고 비난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도 지난 27일 발표한 정책국 대변인 담화에서 통일부를 ‘반통일부’, ‘밥통부’라고 지칭하며 “‘밥통부’를 해체하고 이미 파산된 동족대결 정책을 무조건 폐기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는 북한 매체의 보도를 확인한 결과 북한은 지난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 이후 홍용표 통일부 장관의 실명을 18차례나 거론하며 거의 매일 홍 장관과 통일부를 싸잡아 비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이처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통일부 때리기'에 열을 올리는 데 대해 차기 정부 출범 이후 남북관계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의도가 아니냐는 분석이다.

 통일부는 북한의 거듭되는 비난에 대해 “북한이 진정으로 남북관계 개선을 바란다면 왜곡된 주장과 터무니없는 비난을 삼가고 북한이 만든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려는 노력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23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운동과 궁합이 맞는 음식은?
건강을 위해서 운동만큼 중요한 것이 음식이다. 특히나 운동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