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文 대통령 방미 첫 일정, 장진호기념비 헌화

흥남철수 작전 빅토리호 인연 강조 … “장진호용사 없었다면 저도 없었다”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7-06-29 오전 9:10:4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문재인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각) 첫 방미 일정으로 버지니아주 콴티코 미 해병대 국립박물관에 있는 ‘장진호 전투 기념비’를 방문, 헌화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미동맹은 전쟁의 포화 속에서 피로 맺어졌다. 몇 장의 종이 위에 서명으로 맺어진 약속이 아니다”라며 “저는 한미동맹의 미래를 의심하지 않는다. 한미동맹은 더 위대하고 더 강한 동맹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67년 전 미 해병들은 ‘알지도 못하는 나라, 만난 적도 없는 사람들’을 위해 숭고한 희생을 치렀으며 10만여명의 피난민을 구출한 흥남철수 작전도 성공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빅토리호에 오른 피난민 중에 제 부모님도 계셨으며 2년 후 저는 빅토리호가 내려준 거제도에서 태어났다”며 “장진호 용사들이 없었다면, 흥남철수작전의 성공이 없었다면, 제 삶은 시작되지 못했을 것이고 오늘의 저도 없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67년 전 자유와 인권을 향한 빅토리호의 항해는 앞으로도 계속되어야 하며, 저 또한 기꺼이 그 길에 동참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굳게 손잡고 위대한 한미동맹의 토대에서 북핵 폐기와 한반도 평화, 나아가 동북아 평화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미 전쟁사에서 ‘역사상 가장 고전했던 전투’로 기록돼 있는 장진호 전투는 한국전쟁 중이던 1950년 함경남도 장진호에서 미 제1해병사단이 중국군 7개 사단에 포위되어 전멸 위기 속에 2주 만에 극적으로 철수한 전투다. 이로 인해 흥남철수 작전을 가능했고, 당시 1만4천명의 피란민을 태우고 남쪽으로 향한 메러디스 빅토리호에는 문 대통령의 부모도 타고 있었다.

 연합뉴스는 이같이 보도하고 “지난달 초 제막한 장진호 전투 기념비에 우리 대통령이 찾은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2.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한반도 안보 억새뜰에도 봄은 오는가?
2023년 계묘년의 찬란한 봄도 쉽게 오지는 못할 것 같다. 코로..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