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남북외교장관 ARF 환영만찬서 첫 '조우'

강경화, 베를린 구상과 대북제안 호응 촉구 … 北 리용호 ‘南 대북제안 진정성 결여’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7-08-07 오전 10:47:4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남북한 외교장관이 6일 저녁 조우해 우리 정부의 대북 제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7일 전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6일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환영 만찬 때 대기실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만나 한국 새 정부의 ‘베를린 구상’과 후속조치 차원의 대북 제안에 대해 북측이 아직까지 아무런 호응이 없음을 지적하고 조속한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리 외무상은 잠시 머뭇거리다 “남측이 미국과 공조 하에 대북압박을 전개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러한 대북제안에는 진정성이 결여돼 있다” 반응을 보였으며 이어 강 장관은 재차 우리 측 제의에 담긴 진정성을 강조하고 북측의 호응을 재차 촉구했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4.25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미국 대선(大選)의 리턴매치, 한·미동맹의 지향점
6⋅25전쟁 한창이던 1953년 7월 27일 UN군과 공산군 측이 ..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부, 24일부터 K-패스 카드 발급…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전환해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오는 4월 24일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