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美 하원의원 16명, '北 테러지원국 재지정 촉구' 서한 보내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 등 16명 서명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7-10-26 오전 8:55:1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미국 하원의원 16명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할 것을 촉구했다.

 26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미 하원 외교위원회가 24일(현지시간)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 등 하원의원 16명이 초당적으로 서명한 서한을 틸러슨 장관에게 발송했다고 보도했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세계는 미국이 북한 김정은의 위험한 핵 위협에 주도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바란다”며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을 촉구했다.

 또, “이 같은 조치는 북한을 외교적, 경제적으로 고립시키는 미국의 노력을 더욱 촉진시키고, 북한과의 관계 단절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서한은 “2008년 테러지원국에서 제외된 북한 정권이 지속적으로 극악무도한 행위를 자행하거나 지원하고 있다”면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북한에 부당하게 억류돼 살인적인 학대를 당한 뒤 비극적으로 사망한 것이 가장 최근의 예”라고 지적했다.

 또, 말레이시아에서 북한 김정은의 이복 형 김정남을 VX 신경 작용제로 살해한 사건도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화학무기 사용과 획득을 고의로 지원하거나 사주하는 행위는 무기수출통제법(Arms Export Control Act)이 규정한 명백한 국제 테러행위로 테러지원국 지정의 사유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서한은 “김정은 정권이 상습적으로 외국인들을 납치하고 민간 부문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과 협박을 감행한 행위, 또 국경을 넘어 암살을 시도하고 테러 단체에 무기를 판매한 행위 등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해야 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한편, 의원들은 “이번 제 115대 의회에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을 촉구하는 폭넓은 공감대를 거듭 보여왔다”며 “8월 2일 발효된 ‘미국의 적국에 대한 제재법’에 따라 국무부는 90일 이내에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여부를 결정해 의회에 보고해야 한다”고 재지정을 거듭 강조했다.

 해당 법에 따라 국무부가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시한은 오는 31일이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1.24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연평도의 어제, 그리고 내일
10년 전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34분, 1,400여 명의 주민이 평..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