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미·호주, 제주 해상서 北WMD 차단 훈련 실시

WMD 탑재한 선박 탐지, 추적, 정보 전파, 해상 검색 등 절차 숙달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7-11-06 오전 10:59:54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해군은 6일 “우리나라와 미국, 호주 해군이 6∼7일 제주 인근 해상에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차단을 위한 다국간 연합 해양차단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상을 통한 북한의 WMD 반입·반출 행위를 차단하기 위한 이번 훈련에는 우리 해군의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과 미국 해군의 이지스 구축함 채피함, 호주 해군의 호위함 멜버른함과 파라마타함 등 수상함 4척이 투입됐다.

 특히 한미 해군의 P-3 해상초계기와 3개국의 해상작전헬기(링스·MH-60)도 참가해 WMD를 탑재한 선박을 탐지, 추적, 정보 전파, 해상 검색 등의 절차를 숙달한다.

 해군작전사령부 최성목(준장) 해양작전본부장은 "이번 훈련은 우방국 해군 간 연합작전을 통해 북한의 핵·WMD의 반입과 반출을 차단하고, 북한의 불법적 도발행위에 대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이행하기 위한 훈련"이라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17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