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필리핀에 첫 위안부 동상 건립

일본 대사관, 필리핀 정부에 유감 표명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7-12-12 오전 11:28:16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필리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추모하는 동상이 세워지자 일본 정부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필리핀 국가역사위원회는 필리핀 위안부 피해자단체와 함께 지난 8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 있는 마닐라만의 산책로에 높이 3m의 위안부 여성 동상을 제막했다.

 이 동상은 필리핀 전통의상을 입은 여성이 눈가리개를 하고 비탄에 젖은 모습을 형상화했다.

 동상 밑에는 "이 기념물은 1942∼1945년 일제 강점기 성폭력에 희생된 필리핀 여성들을 기억하는 것"이라며 "그들이 밖으로 나와 자신들의 이야기를 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쓰여있다.

 레네 에스칼란테 국가역사위원장은 "위안부 여성은 2차 대전의 어두운 일면으로, 많은 사람이 이를 알지 못한다"며 "이 기념물의 궁극적 목적은 다음 세대에서 유사한 사건의 재발을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쟁은 일본 군인들에게 성폭행당한 수천 명의 필리핀 여성에게 괴로운 기억을 남겼다"며 "피해 여성들이 공개적으로 자신들이 겪은 모진 사연을 말하는 데 수년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현지 위안부 피해자단체인 '릴라 필리피나'의 레칠다 엑스트레마두라 사무총장은 "우리의 목적은 위안부 여성의 역경에 대한 필리핀 국민의 인식을 제고해 잊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젊은 세대의 관심을 당부했다.

 필리핀에서는 1990년대에 옛 일본군 위안부 노릇을 했다는 여성들이 스스로 위안부로 일한 사실을 증언했다. 당시 무라야마(村山) 내각 때 발족한 "아시아 여성기금"이 "보상금"을 지급했으나 일부는 보상금 수령을 거부하고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와 배상"을 요구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8.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