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몽골 “북 노동자 1천여명 6월까지 추방

내달 8일까지 몽골 내 북한과의 합작·합자회사 및 협력사업 폐쇄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1-29 오전 10:02:4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북한의 우방인 몽골이 북한 국적 노동자를 지속적으로 축소하고 있으며, 오는 6월까지 1천여명을 추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몽골 정부가 지난달 2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한 대북제재결의 2375호 이행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6월3일부터 몽골 정부와 북한 정부간의 노동 교환 합의는 무효화된다.

 보고서는 북한 국적자에 대한 노동허가 한도는 2015년 3천858명에서 2016년 2천483명, 지난해 2천338명으로 지속적으로 축소되고 있으며, 지난해 11월1일 부로 북한 국적자 1천221명에 한해서만 노동 허가를 발급했다고 밝혔다.

 몽골 정부는 또 대북제재 결의 2375호 채택 이전에 서면 계약한 노동 승인에 대해서는 올해 6월1일까지만 유효한다면서, 북한 국적자에 대해서 새로운 노동 허가를 발급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때문에 기존에 남아있는 북한 국적자들은 올해 6월 3일 이전에 추방되며, 이는 지난해 12월 채택된 대북제재 결의 2397호에서 정한 북한 노동자 추방 시한인 2019년 말보다 빠른 조치다.

 몽골 정부는 또 보고서에서 자국내 북한과의 합작이나 합자 형태로 투자, 운영하는 회사는 20개이나, 대북제재결의 2371호가 채택된 이래 새로운 합작·합자 회사 신규 및 추가 개설이나 투자 사례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달 8일까지 몽골에서 운영되는 모든 북한과의 합작·합자 회사 및 협력 사업을 폐쇄한다고 지시했다.

 지난해 10월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해 채택된 대북제재 결의 2375호는 북한의 섬유 수출을 전면 금지와 석유 정제품에 대해 상한선 지정, 기존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의 노동허가증을 갱신하지 못하도록 했다.

 안보리는 이후 지난해 12월 채택한 결의 2397호를 통해 북한 노동자를 2019년 말에 모두 귀국시키도록 하는 등 결의 내용을 강화한 바 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7.14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25전쟁 70주년과 유엔군의 한국전 참전 의미
지난 4월 7일 부산에 있는 유엔기념공원에서는 6·25 한..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