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KF-X 탑재용 AESA 레이다 국내개발 가능 확인

체계개발에 탄력…6월에 KF-X 항공기 기본설계 검토와 확정 예정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4-11 오전 9:59:0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청장 전제국)은 최근 한국형전투기(KF-X) 탑재용 AESA 레이다 점검위원회를 구성해 점검을 실시한 결과 국내 연구개발이 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AESA(Active Electrically Scanned Array, 능동전자주사식 위상배열 레이다)는 전자파를 이용해 공대공·공대지·공대해 표적을 탐지 및 추적하기 위한 장비를 말한다.

 앞서 2015년 11월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AESA 레이다 개발의 위험관리계획 수립 및 시행을 요구함에 따라 1, 2차에 걸쳐 개발 목표 달성 가능성 점검을 계획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6월 1차 점검을 실시한 결과 ‘국내개발 지속 추진 가능’ 결과를 얻었고, 이번에 최종확인을 위한 2차 점검을 수행한 것이다.

 이번 점검은 소요군 및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위원회가 현 시점에서의 AESA 레이다 개발 도달목표 달성 여부를 확인한 것이었다.

 점검은 총 4개 분야 112개 항목에 대해 국내(국과연, 대전)에서 시험자료를 활용해 수행하고, 국외(ELTA사, 이스라엘)에서는 실장비와 연동한 데모 시현을 통해 그 결과를 확인했다.

 이렇게 2차에 걸친 점검을 통해 AESA 레이다의 국내개발이 가능함을 최종 확인하였고, 검검을 통해 얻은 교훈을 KF-X 탑재시제 설계 및 시험 등에 반영함으로써 향후 발생할 시행착오를 줄이고 기술적 완성도를 높이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방사청은 기대하고 있다.

 AESA 레이다는 핵심기술개발사업(시험개발)을 통해 확보된 레이다 개발 능력을 바탕으로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시제업체 한화시스템) 하에 국내 연구개발을 추진 중이다.

 현재는 AESA 레이다에 대한 기본설계 단계에 있으며, AESA 레이다와 KF-X 간 체계통합을 위해 KF-X 체계개발 업체인 한국항공(KAI)과 긴밀히 협조 중이다.

 한편, AESA 레이다는 올해 5월 기본설계를 확정하고, 그 결과를 반영하여 6월 KF-X 항공기 기본설계 검토 및 확정 예정이다.

 방위사업청 한국형전투기사업단장 정광선 고위공무원은 “AESA 레이다 1, 2차 점검을 통해 국내 개발이 가능함을 최종 확인함에 따라서 체계개발에 탄력이 붙었다”며, “앞으로 각 분야별 철저한 사업관리를 통해 성공적인 AESA 레이다 개발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5.19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화해의 봄, 치유의 봄
아침이슬처럼 맑고 순수한 동화책 『샬롯의 거미줄(Charlotte&rs..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