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병무청, 해외파견 국방무관단 초청 병무행정설명회 개최

국외체재․거주 병역의무자들의 병무행정 상담 도우미 역할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7-06 오전 9:47:28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병무청은 6일 서울 해군호텔에서 오는 8월 미국․중국․러시아 등 19개 나라에 파견 예정인 국방무관단 21명을 초청해 병무행정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병무청과 교민사회와의 소통 강화를 위한 것으로 해외파견 무관들의 재외국민 관련 병역제도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병무청은 해외파견 무관들의 적극적인 병무상담과 이를 통해 재외동포들이 고국의 병역제도를 이해하고 이행하는데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병역제도와 병무행정에 대한 정보획득 대상이 주로 재외동포임을 감안한 이번 설명회의 주요 내용은 국외여행허가제도(25세 이상인 병역 미필자가 외국체재 또는 거주하고자 할 경우 병무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함)와 복수국적자들(부모가 국외이주 후 출생자인 복수국적자는 18세 3월말까지 국적이탈 가능)의 병역의무, ‘재외국민2세’제도(국외에서 출생・성장, 또는 6세 이전에 국외로 출국해 17세까지 계속하여 국외에서 거주한 사람들이 우리 문화에 대한 부족하고 언어소통이 곤란한 점 등을 고려하여, 영주 귀국하는 경우에 병역의무를 부과하는 제도), 국외영주권자 입영희망원(국외이주자가 모국에서의 군복무를 통해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애국심을 고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 등이다. 

 기찬수 병무청장은 “국외영주권자 등이 자원해 병역의무를 이행하는 사례가 해마나 증가하는 등 병무행정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해외파견 무관들이 재외국민과 특히 14만에 이르는 국외체재․거주 병역의무자들의 병무행정에 대한 이해를 돕는데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당부했다.

 국외 영주권자의 입영 신청자는 ‘04년 38명에서 ’09년 160명, ‘14년 456명에 이어 ’18년 5월 기준 386명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dhk(dhkohcn)   

    족쇄채운재외국민2세. 순수한 재외국민2세들에 국내거주요건을 취지와달리 제재한 시행령 18.5.29 즉시철회하라.

    2018-07-06 오후 1:15:27
    찬성0반대0
1
    2024.7.14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군 마약범죄 근절을 위한 제언
국제사회와 마찬가지로 대한민국도 마약범죄가 급증하여 ‘..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