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2019년도 1월의 독립운동가 유관순 열사

만세 시위운동 주도, 일제 고문 후유증과 영양실조로 18살 꽃다운 나이에 순국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1-07 오후 1:56:44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국가보훈처와 광복회, 독립기념관은 공동으로 유관순(1902.12.16.~1920.9.28.) 선생을 2019년 1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생은 1902년 12월 16일 충남 목천(현재 천안)에서 5남매 중 둘째 딸로 태어나, 1918년 4월 이화학당 고등과 1학년에 진학하였고 3.1운동이 발발하기 바로 전날 고등과 1학년 학생들과 시위 결사대를 조직, 만세시위에 참가하기로 굳게 맹세했다.
 
 3월 1일 탑골공원을 나온 만세 시위대가 학교 앞을 지나자 선생은 5명의 시위 결사대 동지들과 함께 시위운동에 동참했고, 3월 5일에는 서울에서 전개된 최대의 시위운동인 남대문역 만세 시위운동에도 참여했다.

 학교가 문을 닫게 되자 선생은 서울의 독립운동 소식을 고향에 전하고, 또 거기서 만세 시위운동을 전개하기로 마음먹었다. 선생은 3월 13일 사촌 언니인 유예도와 함께 독립선언서를 몰래 숨겨서 귀향하여 본격적으로 고향에서의 만세 시위운동을 추진했다.
 
 4월 1일 병천면 아우내 장날, 선생은 장터 어귀에서 밤새 만든 태극기를 나누어 주면서 만세 시위운동에 참여하러 모여드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었다. 시위 대열이 아우내 장터 곳곳을 누비자 병천 헌병주재소의 헌병들이 달려와 총검을 휘두르며 만세 시위운동을 탄압하기 시작하였다.

 이 때 선생의 아버지 유중권이 “왜 사람을 함부로 죽이느냐”고 항의하다가 일본 헌병의 총검에 찔려 순국하였고, 이를 보고 달려 들던 선생의 모친마저 일본 헌병들에게 죽임을 당하고 말았다.

 이에 선생은 아버지의 시신을 둘러메고 군중들을 이끌고 병천 헌병주재소로 쇄도하여 항의 시위를 계속하였다. 그 날 저녁 선생과 유중무, 조인원.조병호 부자 등 시위 주동자들은 체포되어 천안헌병대로 압송되었다.

 선생은 천안헌병대에서 갖은 고문을 받으면서도 끝까지 자신이 시위 주동자라며 죄없는 다른 사람들을 석방하라고 호통치기도 하였다. 선생은 서대문 감옥에서의 온갖 탄압과 고문에도 굴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옥중 만세를 불렀다. 특히 1920년 3월 1일 3.1운동 1주년을 맞아서는 수감 중인 동지들과 함께 대대적인 옥중 만세운동을 전개하기도 하였다.

 이로 인해 선생은 지하 감방에 감금되어 야만적이고 무자비한 고문을 당하게 되었다. 선생은 고문으로 인해 방광이 터지는 중상을 입었으나 치료하지 못한 채 고문의 후유증과 영양실조로 1920년 9월 28일 오전 8시경, 서대문감옥에서 18살의 꽃다운 나이로 순국했다.

 정부에서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4.25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