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국 방산업체컨소시엄, 미국 F-35 스텔스 전투기 정비국가로 선정

17개 분야 중 항공전자·전자기계·사출 등 3개 분야 맡아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2-13 오전 9:19:3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Team ROK)이 F-35 구성품 2단계 지역 정비업체로 공식 선정됐다.

 방위사업청은 12일 엘렌 로드 미 국방부 획득운영유지차관으로부터 이같은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Team ROK에는 한화시스템, 한화에어로시스템, 대한항공, LIG넥스원, 현대글로비스 등 6개 업체가 참여했다.

 지역 정비업체 선정은 미정부 주관으로 F-35 전투기 공동개발참여국과 구매국 업체들로부터 관련 제안서를 제출받아 평가한 뒤 이루어졌다.

 방사청은 “이번에 미정부가 배정한 품목은 17개 분야 398개 부품에 달한다”며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은 이 중 항공전자, 기계 및 전자기계, 사출 등 3개 분야 대한 정비를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방산업계에서는 다른 F-35 운용국가들과 동일하게 높은 수준의 정비체계를 구축하고, 자연스럽게 F-35 글로벌 공급망에 참여하여 수출협력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지난 2016년 11월, 1단계 업체 선정시에는 사출좌석 1개 품목만 선정되어 다소 아쉬웠는데 이후 약 2년여 동안 방위사업청과 업체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한 결과 보다 많은 분야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왕청장은 “향후 3단계 지역 정비업체 유치 시에도 국내 방산업체의 참여 기회가 확대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31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