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UAE 왕세제 文대통령 초청으로 26~27일 공식 방한

양국 관계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킬 실질적 방안 협의 후 공동 성명 채택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2-19 오후 3:31:56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 겸 아랍에미리트(UAE) 통합군 부총사령관이 문 대통령 초청으로 26~27일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19일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서면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일 청와대에서 모하메드 왕세제와 정상회담을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모하메드 왕세제의 이번 방한은 지난해 3월 문 대통령의 UAE 공식 방문에 대한 답방 차원에서 이뤄졌다. 모하메드 왕세제의 방한은 이번이 다섯 번째, 2014년 2월 이후 5년 만이며, 지난해 3월 문 대통령의 UAE 공식방문에 대한 1년 만의 답방이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현재 와병 중인 칼리파 대통령을 대신해 실질적으로 국정 전반을 운영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교역·투자·건설·인프라·에너지 등에서 발전 현황을 점검하고, 양국이 추진할 협력 방안을 담은 공동 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반도체·5G 등 고부가가치 신산업, 국방·방산, 농업, 보건·의료, 과학기술·ICT(정보통신기술) 및 우주, 신재생에너지 등의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 양국 관계를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구체적, 실질적 방안에 대해 중점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UAE 측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토대로 두 나라가 역내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UAE는 중동지역 국가 중에서는 우리나라가 유일하게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는 핵심 우방 중 하나"라며, "작년 기준 UAE는 우리의 제1위 해외건설 수주시장(53억 달러)이자, 중동지역 내 최대 수출대상국(46억 달러)이며, 아프라카·중동지역에서 가장 많은 우리 기업과 교민들이 진출해 있는 최대 인적교류 대상국"이라고 밝혔다.

 한편 모하메드 왕세자는 도착 당일인 26일에 삼성전자 수원사업장과 화성 반도체 공장 등을 둘러볼 것으로 알려졌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3.29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서해수호 호국영웅들의 숭고한 희생을 추모합니다!
벌써 10년 전이다. 2010년 3월 26일 오후 9시 22분경, 백령도 ..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