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부 “일 국회의원 야스쿠니 신사참배에 실망과 유감”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 및 참배에 대한 외교부 대변인 논평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4-23 오전 11:05:1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정부는 23일 일본 국회의원들이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천여명이 합사돼 있는 도쿄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한 것에 유감을 표했다.

 외교부는 이 날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일본 정부와 의회의 지도자들이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또다시 참배하고 공물을 봉납한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대변인은 논평에서 “일본이 올바른 역사인식을 토대로 잘못된 과거사에 대한 성찰과 반성을 통해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하고 평화의 길을 걸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다 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회원들은 이날 오전 야스쿠니 신사의 춘계례대제(봄 큰제사)에 맞춰 이 신사를 참배했다.

 아베총리는 앞서 지난 21일 직접 참배하는 대신 '마사카키' 라는 공물을 야스쿠니 신사에 보냈다. 마사카키는 신사 제단의 좌우에 세우는 나무의 일종이다.

 아베 총리는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지만 이후에는 직접 참배하지 않고 매년 2차대전 패전일이나 춘·추계 예대제에 공물을 보내고 있다.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제국주의 일본의 상징으로 불리고 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31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