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2019년 하반기 우수 상용품 시범사용 업체설명회 개최

22∼23까지 대전컨벤션 센터에서 86개 기업 119개 물자·장비류 전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7-22 오전 10:16:07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국방부는 민간의 우수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2019년 하반기 우수 상용품 시범사용 업체설명회」를 22일부터 23일까지 군수관리관(부이사관 김수삼, 직무대리)주관으로 대전컨벤션 센터(DCC)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우수상용품 시범사용’이란 장병 만족도가 높은 민간 우수제품을 적시에 도입하기 위해 장기간이 소요되는 조달 절차를 개선하여 ‘先 사용 後 결정’ 방식으로 민간 제품을 시범 사용하는 제도다.

 2004년 ‘군 표준 차량의 상용화’에서 시작된 군수품 상용화 정책은 2015년 ‘우수상용품 시범사용 제도’로 발전하여 상용화 사업의 범위를 확대해 왔으며, 기존 국방규격의 대체 외에 신규 군수품 획득과 기존 상용품목의 대체를 통해 군수품의 품질을 개선하고 예산절감을 도모하고 있다.

 이번 설명회는 2015년 하반기 이후 정례 행사(반기별)로 개최해 9회째로, 제도시행 이후 가장 많은 신청기업과 품목이 접수되었다.

 설명회에서는 우수기술을 보유한 민간기업이 자사 제품을 홍보할 수 있고, 군은 혁신기술과 우수제품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아 공급자와 수요자간 정보비대칭을 해소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다.

 군은 민간 우수제품에 대해 군 운영환경의 테스트 베드(Test Bed, 새로운 기술․제품․서비스의 성능 및 효과를 시험할 수 있는 환경 혹은 시스템 )를 제공하여 민간 우수제품의 개발을 촉진하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참여 업체를 대상으로 제품정보가 수록된 책자와 홍보 영상 제작, 군납에 필요한 정보를 직접 군에 문의 할 수 있는 구매상담회 등 판로확보를 위해 다양한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는 민간기업에서 제안된 192개의 제품 중, 서류심사를 거쳐 선정된 86개 기업, 119개의 물자·장비류가 이틀간 전시되며, 민·군 전문가로 구성된 분야별 평가단이 22일에는 물자, 23일에는 장비류를 각각 평가한다.

 대면 평가 후 시범 사용의 필요성이 인정되는 경우에는 국방부 소요결정 실무 위원회(위원장: 군수관리관)의 심의·의결(8월 예정)을 통해 시범사용 품목으로 결정하고 하반기 중 일부 부대에서 구매하여 운용 적합성 평가를 실시한다. 평가 결과 시범사용 품목이 적합하다고 평가되는 경우, 전군에 확대 보급할 수 있도록 조달계획에 반영하고 가용 예산 확보 등 후속조치를 해나갈 계획이다.

 국방부는 최근 4년간 시범사용 참여 업체 중 중소기업의 비율이 96.7%(234개, 2015~2018)인 점을 고려하여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 확보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조달청과 체결한 ‘벤처나라(조달청 온라인 쇼핑몰)’ 업무협약을 토대로, 7년 미만의 창업기업과 벤처기업 제품 중 시범사용 적합 품목을 분기별로 기관 추진하고 있다.

 이번 설명회와 관련한 상세한 정보는 국방부 누리집(mnd.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사항은 한국조달연구원(02-796-8234)으로 문의하면 된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15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