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보훈처, 재일학도의용군 6·25참전 제69주년 기념식

26일 오전 11시 인천수봉공원에서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9-25 오전 9:54:2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오는 26일 오전 11시 인천수봉공원 재일학도의용군참전기념비 앞에서 ‘재일학도의용군 6·25참전 제69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보훈처가 25일 밝혔다.

 재일학도의용군동지회 주관으로 열리는 이날 기념식은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을 비롯한 각계인사, 재일학도의용군동지회원, 재일본대한민국민단회원, 시민, 학생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회사, 대통령 축사(국가보훈처장 대독), 헌시낭독, 전우가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삼득 보훈처장이 대독하는 축사를 통해 “세계 최초의 재외국민 참전이라는 위대한 애국의 역사를 쓰신 재일학도의용군의 활약으로 조국은 자유와 평화를 지킬 수 있었으며, 정부는 미래세대들이 재일학도의용군의 이야기를 삶의 지표로 삼을 수 있도록 더 많이 알리고 기릴 것”이라고 위로·격려할 예정이다.

 재일학도의용군은 6.25전쟁 당시 642명 재일동포 청년들이 병역의 의무도, 조국의 부름도 없었지만, 조국을 구하겠다는 일념으로 자발적으로 포화에 휩싸인 조국을 위해 대한해협을 건너 참전했다.

 이들은 미8군과 한국군 부대에 배치되어 인천상륙작전 및 서울탈환작전, 압록강 혜산진 전투, 원산상륙작선, 장진호 전투, 백마·금화지구 전투 등 각종전투에 참전해 수많은 전공을 세웠다.

 한편 1979년에 인천수봉공원에 ‘재일학도의용군참전기념비’를 건립된 후로 조국을 위해 희생한 재일학도의용군의 충혼을 기리고 그 참전의 뜻을 되새기기 위해 매년 이곳에서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특히 해외동포의 참전은 세계역사상 유례가 드문 사례로 이스라엘 전쟁당시 해외동포 참전보다 17년이 앞서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1.17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하 북한 김정은 활동은?
“국가 경제발전 5개년 전략수행 기간이 지난해까지 끝났..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