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12월의 6·25 전쟁영웅, 백두산함 장전수 전병익 해군 중사

대한해협 전투를 승리로 이끌다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11-29 오전 9:38:1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전병익 해군 중사를 12월의 ‘6‧25 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  '12월의 6·25전쟁영웅' 전병익 해군중사[국가보훈처 제공] ⓒkonas.net

 

 전병익 중사는 1929년 6월 충청북도 음성에서 출생한 전병익 중사는 1947년 7월 해군에 입대해  1950년 4월 대한민국 해군 최초의 전투함인 PC-701함(백두산)에 배치됐다.

 6·25전쟁 발발 직후 1,000톤급 북한군 무장수송선이 병력 600여명을 태우고 부산 동북방 30마일 해상으로 남하했다. 이 때 전병익 중사는 대한해협 해전에 ‘3인치 포 장전수’로 참전했다.

 궂은 날씨에 시야확보가 어려운 밤이라는 악조건 속에서 치열한 교전 끝에 6월 26일 부산 동남방 해상에서 북한군 무장수송선을 격침해 승리했으나 이 과정에서 전 중사는 전사했다.

 대한해협 해전은 해상교통로 출입항의 중심지역인 부산을 공격하려던 북한군의 기도를 무산시키며 6·25전쟁 중 첫 승리를 거둔 전투였다.

 이로써 유엔군은 수많은 병력과 군수물품, 유류 등 전쟁 물자를 부산항으로 수송할 수 있었고, 이는 6·25전쟁을 승리로 이끌게 되었다.

 정부에서는 전병익 중사의 공훈을 기려 1952년 을지무공훈장을 추서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6.6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월이면 떠오르는 어느 현충일 후일담(後日譚)
10년도 훨씬 더 지난 어느 때인 듯하다. 그 해도 어김없이 6월 6..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