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병사 장애보상금 최대 1,732만원에서 1억 1,925만원(전상 기준)으로 확대

국방부, 10일 「군인 재해보상법」 공포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12-10 오전 10:19:0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부는 현행 「군인연금법」에 포함되어 있는 군인 재해보상제도를 분리해 별도의 법률인 「군인 재해보상법」을 10일 공포한다고 밝혔다.

 「군인 재해보상법」은 먼저 장애보상금과 관련해 병사의 일반장애 장애보상금 지급 수준을 인상하고, 간부 및 병의 ‘전상’과 ‘특수직무공상’에 대한 장애보상금을 신설했다.

 장애보상금의 기준금액을 현행 개인 기준소득월액(최저기준은 공무원 전체 기준소득월액 평균액의 0.419배로 2019년 기준 약 222만원)에서 공무원 전체 기준소득월액 평균액(2019년 기준 530만원)으로 변경한 것이다.

 2019년 기준으로 병사의 일반장애 장애보상금은 최소 577만원에서 최대 1,732만원 수준이었으나, 최소 1,590만원에서 최대 4,770만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단, 일반장애 간부의 경우 맞춤형 복지로 지원하는 단체보험의 적용대상이므로 일반장애 장애보상금 지급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간부와 병이 적과의 교전 등으로 부상을 입은 ‘전상’의 경우는 일반장애 장애보상금의 2.5배, 접적지역 수색·정찰, 대테러 임무수행 등 위험직무를 수행하던 중 부상을 입은 ‘특수직무공상’의 경우엔 일반장애 장애보상금의 1.88배를 지급하도록 관련 내용을 신설해 일반장애와 차등화했다.

 또 사망보상금에 대해서는 공무원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공무원 재해보상법」과 일치시켰다.

 전사는 공무원 전체 기준소득월액 평균액의 57.7배에서 60배로, 특수직무순직은 공무원 전체 기준소득월액 평균액의 44.2배에서 45배로 사망보상금 지급액을 조정했다.

 일반순직 사망보상금은 해당 군인의 개인 기준소득월액의 23.4배에서 공무원 전체 기준소득월액 평균액의 24배로 조정했다.

 순직유족연금과 관련해서는 순직한 하사 이상 군인의 유족에 대한 생활보장을 강화하기 위해 순직유족연금의 지급률을 43%로 일원화하고, 유족가산제도를 신설했다.

 종전에는 20년 이상 근무 여부에 따라 순직 군인의 기준소득월액의 35.75%(20년 미만 복무) 또는 42.25%(20년 이상 복무)의 금액으로 순직유족연금을 차등 지급했으나, 「군인 재해보상법」은 지급률을 근무기간과 관계없이 43%로 상향하여 일원화했다.

 또한, 유족 1명당 지급률을 5%씩, 최대 20%까지 가산하는 유족가산제도를 신설하여 유족 생계지원의 성격을 강화했다.

 한편, 「군인 재해보상법」의 분리 입법에 따라 「군인연금법」의 조문체계를 재정비하고, 분할연금제도 도입, 퇴역연금 전액 지급 정지 대상 확대 등이 포함된 「군인연금법 전부개정법률」도 10일 함께 공포된다.

 「군인연금법」 조문체계를 재정비해 상이연금, 사망보상금, 장애보상금 등 군인재해보상과 관련된 내용을 「군인 재해보상법」에서 분리하여 규정함에 따라 「군인연금법」에서의 관련 내용을 삭제했다.

 분할연금제도 도입해 군인과 이혼한 배우자 사이의 공동재산 분배 및 이혼한 배우자의 노후생활 보장을 위하여 군인 재직 중 실질적 혼인기간(별거, 가출 등의 기간 제외)에 해당하는 퇴역연금액을 균등분할(각 50%) 하여 지급하는 분할연금제도를 신설했다.

 수급요건은 ① 재직기간 중 실질적 혼인기간이 5년 이상일 것(별거, 가출 등의 기간 제외), ② 배우자와 이혼하였을 것, ③ 배우자였던 사람(군인)이 퇴역연금을 실제 수령 받는 사람일 것(군인의 퇴직 전 이혼하는 경우 배우자는 분할연금 선청구 가능. 단, 군인이 퇴역연금을 수령하는 시점부터 분할연금 지급) 등이다.

 공무원연금 등 타 공적연금 수급자와의 형평성 확보를 위해 선출직 공무원에 임용된 경우,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전액 출자·출연한 기관에 임직원으로 채용된 경우 등에도 해당 기간에 퇴역연금 전액 지급을 정지하도록 그 대상을 확대했다.

 급여 환수 사유가 발생했을 때 환수 절차를 원활히 진행하기 위해 환수 대상에 상속인을 추가했다. 또한 거짓이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으로 급여를 받은 경우 뿐만 아니라 사실과 달리 신고하거나 미신고·지연신고로 인해 급여가 잘못 지급된 경우 등 납부 의무자에게 귀책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급여 환수와 함께 이자와 환수비용을 가산하도록 했다.

 이번 「군인 재해보상법」과 「군인연금법 전부개정법률」은 공포 후 6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된다.

 다만, 순직유족연금과 관련된 개선 사항은 공포한 날부터 시행되며, 제정 전후 유족의 형평성을 고려하여 기존 순직유족연금 수급자에게도 적용한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2020년 상반기에 기존 순직유족연금 수급자(3,800여 명)에게 순직유족연금 관련 개선사항을 안내하고 연금가산액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국방부는 “군인 재해보상법 제정으로 군인 재해보상에 대한 국가책임을 강화하고, 군인 재해보상제도가 전문적·체계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법적 기반이 명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고,“또한 이번 군인연금법 개정으로 공적연금 수급자 간 형평성을 확보하고 현행 군인연금제도의 미비점이 보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7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히로시마 원폭투하 75년...그런데 아직도?
흔히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고들 한다.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