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국무부 "대북제재 완화는 북한에 잘못된 메시지 줄 것"

“북한의 인도적 상황은 북한 정권이 자초한 것”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3-05 오전 10:32:0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장쥔 유엔주재 중국 대사가 대북제재 완화를 거듭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이는 북한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것”이라며 일축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4일 VOA(미국의소리)에 “지금은 성급히 제재를 완화할 시기가 아니다”라며 “특히 북한이 금지된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유지하고 진전시키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3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을 맡은 중국의 장 대사는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12월 러시아와 중국이 제안한 섬유, 해산물 등 북한 수출에 대한 제재를 중단하는 결의안 초안에 대해 모든 당사자들이 다시 한번 생각해 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장 대사는 또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며 대북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국무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관계 변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 전쟁 유산의 치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의 약속들에 대한 진전을 이루는데 전념하고 있다”며, “미국은 이 같은 목표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 외교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무부 관계자는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이 북한의 도발 중지, 유엔 안보리 결의 준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협상 참여 등을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무부 관계자는 대북제재의 피해가 북한 주민들에게 돌아간다는 중국과 러시아의 주장에 동의하느냐는 VOA 질문에 “미국은 북한 주민의 안녕과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면서도 “북한의 인도적 상황은 북한 정권이 자국민의 안녕보다 불법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우선 순위를 둔 결과”라고 비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6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히로시마 원폭투하 75년...그런데 아직도?
흔히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고들 한다.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