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경두 국방장관 "차기 한국형 호위함에 ‘천안함’ 명명"

제10주기 천안함 46용사 추모행사 주관 "영웅들의 이름 더욱 명예로워질 수 있도록"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3-27 오전 10:03:1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우리 군은 차기 한국형 호위함 중 한 척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것을 검토하여 천안함 용사들의 희생과 충정을 기리고, 자랑스러운 ‘천안함 46용사’의 해양수호의지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26일 오후 2시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진행된 제10주기 천안함 추모행사 추모사에서 “조국을 지키다 산화한 천안함 용사들과 故 한주호 준위가 영원히 기억되고, 영웅들의 이름이 더욱 명예로워질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추모식은 개식사, 천안함 46용사에 대한 묵념, 작전경과보고, 천안함 46용사 다시 부르기, 헌화 및 분향, 국방부장관 추모사, 육ㆍ해ㆍ공ㆍ해병대 합창단 추모공연의 순서로 진행됐다.

 천안함 선체 앞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감안해 천안함 용사들의 유가족과 생존 장병, 심승섭 해군참모총장과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등 군 주요인사와 이병구 보훈처 차장, 손정목 천안함재단 이사장 등 150여 명의 인원만 참석하고, 현장검역소를 운영하는 등 철저한 방역대책을 강구한 가운데 진행됐다.

 46용사에 대한 묵념과 해군의장대가 조총 19발을 발사하면서 시작된 이날 행사는 해군2함대 22전투전대장 김태환 대령이 작전경과 보고에서 “2010년 3월 26일 21시 22분경 백경도 연화리 서남방 2.5km 해상에서 경비작전과 어로활동 지원임무를 수행하고 있던 천안함은 북한 연어급 잠수정으로부터 기습적인 어뢰공격을 받았다. 천안함 46용사와 한주호 준위의 숭고한 희생은 국민들에게 나라사랑 정신을 일깨우고, 장병들에게는 해양수호 의지를 강화하는 계기가 되어 튼튼한 안보의 구심점으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롤콜'은 천안함 생존 장병인 예비역 병장 김윤일(32) 씨가 맡았다. 김 씨는 “그리움과 아픔, 분노라는 마음의 파도를 묵묵히 잠재우고, 전우들이 못다 이룬 꿈과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하루 하루를 살아왔다”며 “오늘만은 사랑하는 전우 46명의 이름을 목놓아 불러보고 싶다. 이창기 전탐장님, 최한권 전기장님, 김태석 내기장님… 그대들의 피로 지킨 이 바다는 오늘도 굳건히 지켜지고 있음을 자랑스럽게 말하겠다”며 거수경례를 올렸다.

 한편 군은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안보결의 주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군이 3월 12일부터 27일까지 마련한 ‘사이버 추모관’에는 2만여 명이 넘는 국민들과 군 장병들이 헌화에 참여하는 등 천안함 46용사 추모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6.4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월이면 떠오르는 어느 현충일 후일담(後日譚)
10년도 훨씬 더 지난 어느 때인 듯하다. 그 해도 어김없이 6월 6..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