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외교부, 다자 군축비확산 체제 강화 위한 한-독 협력 논의

제2차 한-독 군축․비확산 협의회 화상회의 개최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6-25 오후 1:11:0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제2차 한-독 군축․비확산 협의회(ROK-Germany Disarmament and Non-proliferation Consultation)가 박일 원자력비확산외교기획관과 루디거 본(Rüdiger BOHN) 독일 외교부 군축․군비통제․사이버정책 국장 주재로 24일 서울-베를린 간 화상회의로 개최되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 제2차 한-독 군축․비확산 협의회 화상회의 [외교부 제공] ⓒkonas.net

 

 양측은 이번 군축비확산 협의회를 통해 △내년도 핵비확산조약(NPT) 발효 50주년 기념 평가회의 준비 등 국제 핵비확산 체제의 강화, △생물무기금지조약(BWC), 화학무기금지조약(CWC), 특정재래식무기금지조약(CCW) 등 다자 군비통제 체제에서의 협력, △우주안보 및 신기술무기체계의 등장과 다자적 통제의 필요성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정책적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는 “한-독 양국은 앞으로 양국간 협의회 정례 개최를 통해 다자 군축․비확산 체제의 강화를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제1차 한-독 군축비확산 협의회는 작년 1월 베를린에서 개최된 바 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2.8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혹한의 기적, 장진호전투와 흥남철수작전
1950년 11월 영하 40도를 오르내리는 북풍한설 속 장진호 지역..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