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IAEA “北, 지난 1년 간 우라늄 농축 계속한 듯…풀루토늄 추출 징후 없어”

“영변 핵 연료봉 제조공장에서 차량 움직임과 냉각장치 가동 징후 포착”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9-03 오전 10:16:1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북한이 지난 1년 동안 우라늄 농축 활동을 계속한 것으로 보이나, 사용 후 연료를 재처리해 풀루토늄을 추출했다는 징후는 없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IAEA는 1일(현지시간), 오는 21일 시작되는 정기 총회에 제출한 ‘북한 핵 안전조치 이행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의 핵 프로그램 지속은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019년 8월 이후 지난 1년간 북한 핵 활동에 대한 IAEA의 감시 결과와 평가를 담고 있는 이 보고서는 영변 핵 연료봉 제조공장에서 차량 움직임과 냉각장치 가동 징후가 포착됐다며, 이런 활동은 “원심분리기에서 농축 우라늄을 생산하는 것과 일치한다”고 평가했다.

 또한 북한의 추가 농축우라늄 시설로 제기돼 온 평양 외곽 지역의 ‘강선’시설에 대해, 보안구역 내 건물들에 대해 위성 이미지 등 모든 관련 정보와 자료를 평가한 결과 우라늄 농축 시설의 특징을 보인다며, 이 건물들은 영변 원심분리기 농축시설보다 앞서 건설됐으며, 두 시설은 “일부 특징을 공유한다”고 설명했다.

 방송은 그러나 “강선 시설이 우라늄 농축시설이라면 이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에 대한 IAEA의 연대기적 평가와 일치한다”면서도, 이 시설이 실제로 우라늄 농축 시설인지에 대해선 정확한 결론을 내리지 않았다.

 보고서는 아울러 북한이 이 기간 동안 플루토늄을 추가 생산하지는 않았다고 평가하면서, 영변 핵시설의 실험용 5MW 원자로에서 수증기·냉각수 배출 징후가 나타나지 않았으며 “원자로는 2018년 12월 초부터 가동이 중단된 것이 거의 확실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영변의 경수로 건설과 관련해선 자재 배달과 건설 차량 출현 등 주변 움직임으로 미뤄 내부 건설 작업이 지속되는 것으로 보이며, 올해 4월경엔 냉각수 관련 시설의 시험 징후가 있었다고 분석하면서도, 현재까지의 정보로는 언제 가동할 수 있을지 추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반면 평산 우라늄 광산과 공장에서 채광과 정련 활동 등이 진행 중인 징후가 있다고 지적했다.

 IAEA는 이번 보고서에서 북한 핵 프로그램 감시를 위해 ‘오픈 소스 정보’ 수집을 강화하고 고해상 상업위성 이미지 수집과 분석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IAEA는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제64차 정기 총회에서 북한 핵 안전조치 이행 문제를 주요 의제 중 하나로 다룰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