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공군 교육사 조아란 중사, 소아함 환자 위해 머리카락 기부

2016년에 이어 두 번째..."소아암 환자에 도움 되기를"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9-04 오전 10:02:2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공군 교육사령부 소속 조아란 중사(만 27세, 항과고 40기)가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40cm가량의 머리카락을 기부했다.

 3일 공군에 따르면 조 중사는 우연히 TV에서 소아암 환자들이 항암치료시 발생하는 탈모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지만 수백만 원에 달하는 가발 구입을 못하는 사연을 보게 되었다.

 이에 조 중사는 환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머리카락 기부를 결심하고 2016년 12월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머리카락을 처음 기부했다.

 이후에도 꾸준히 머리카락을 길러 최근 소아암 환자 대상 특수가발 제작 및 기부 단체인 ‘어머나(어린 암 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운동본부’에 두 번째 기부를 실천했다.

 하지만 조 중사가 군인으로서 모발 기부를 준비하는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다. 파마·염색 등 화학 성분이 가해지지 않은 25cm이상의 머리카락만 기부가 가능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조 중사는 머리카락을 기르는 동안 단정한 용모를 유지해야 하는 군인으로서 근무중 항상 머리망을 착용하며 모발의 무게감으로 인한 불편함을 감수하고 건강한 모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매일 세심한 관리를 해야 했다.

 그럼에도 두 번이나 머리카락을 기부한 조 중사는 “병마와 힘들게 싸우고 있는 소아암 환자들에게 작은 희망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정성껏 머리카락을 길렀다”며, “소아암 환자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며 앞으로도 기부를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31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