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국, 2020-2024년 임기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국 당선

세 번째 위원국 당선, 연등회·탈춤·장 담그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 추진 예정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9-11 오전 9:04:2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프랑스 파리에서 10일 개최된 제8차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당사국 총회(2020.9.8.-10.)에서 우리나라가 2020-2024년 임기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정부간위원회 위원국(이하 ‘무형유산위원국’)으로 당선되었다.

 무형문화유산 정부간위원회(Intergovernmental Committee for the Safeguarding of th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는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보호에 관한 협약에 의거 설립되었으며, 4년 임기의 24개 위원국으로 구성되며 연임은 불가하다.

 이번 선거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그룹은 1개 위원국 자리를 두고 한국과 인도 간 접전 끝에 우리나라는 총 178개 협약 당사국 충 출석하여 투표한 146개국 중 80개국의 지지를 얻어 위원국으로 선출되었다.

 우리나라의 이번 위원국 당선은 2008년 처음으로 2008-2012년과 2014-2018년 임기 무형유산위원국에 당선된 이래 세 번째로, 무형문화유산 보호를 위한 신탁기금 사업 등 그간 한국이 보여준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노력과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이행에 대한 의지를 유네스코 내에서 인정받은 것으로 외교부는 평가했다.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정부간위원회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목록 등재 여부 등을 최종 결정하는 정부간위원회로서, 이번 위원국 진출로 우리나라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결정, 무형문화유산 보호 관련 국제협력 등 주요 논의와 결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2020년 ‘연등회’(국가무형문화재 제122호), 2022년 ‘한국의 탈춤’(국가무형문화재 13종목 등), 2024년 ‘장(醬) 담그기’(국가무형문화재 제137호)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총 20종목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했다. 종묘 제례악(2001), 판소리(2003), 강릉 단오제(2005), 강강술래, 남사당놀이, 영산재, 제주칠머리당영등굿, 처용무(2009), 가곡, 대목장, 매사냥(2010), 택견, 줄타기, 한산모시짜기(2011), 아리랑(2012), 김장문화(2013), 농악(2014), 줄다리기(2015), 제주해녀문화(2016), 씨름(남북공동, 2018)이 그것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