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민방위 교육 온라인으로 전환, 상반기 민방위 훈련 취소

헌혈 참여 및 코로나19 자원봉사 활동도 교육 이수 인정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2-02 오후 1:50:19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올해 민방위 교육을 온라인으로 변경하여 추진하고 상반기에 계획된 민방위 훈련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민방위 교육‧훈련은 민방위 사태 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민방위 대원(만 20~40세 남성)과 국민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되어 왔으나, 지난해 코로나19 감염병 발생ㆍ확산으로 상반기에 민방위 교육 운영을 중단하고 하반기부터 사이버 교육으로 전환 실시하였으며, 전국단위 민방위 훈련은 취소한 바 있다.

 행안부는 기존의 교육과 훈련이 3밀(밀접‧밀집‧밀폐) 환경에서 이루어짐에 따라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민방위 교육‧훈련 계획을 변경하게 되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상반기 민방위 교육은 대원 연차에 상관없이 사이버 교육(1시간)으로 전환 실시하고(시‧군‧구 주관), 민방위 대원이 교육에 원활히 참여할 수 있도록 충분한 교육 기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컴퓨터나 스마트폰이 없어 사이버 교육이 어려운 민방위 대원의 교육 편의를 위해 서면교육을 병행 실시하며(주민센터에서 교재를 수령히여 내용 요약, 문제 풀이 등의 과제물을 작성하여 30일 내 제출), 헌혈 및 코로나19 자원봉사 활동 참여 시 교육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하는 방안도 마련한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헌혈자가 급감하고 있어 혈액수급 안정화에 동참하고 민방위 대원의 코로나19 자원봉사 활동 참여를 독려하기 위함이다. 해당 활동에 참여한 대원은 헌혈증 사본, 봉사활동 참여 확인서 등을 가까운 읍‧면‧동사무소에 제출하면 교육을 인정받을 수 있다.

 아울러 상반기(3월, 5월)에 계획된 전국단위 민방위 훈련도 취소된다. 민방위 훈련 시 많은 기관과 인원의 동시에 참여해야 함에 따라 방역관리가 어렵고, 코로나19 대응에 지자체와 공공기관 등 주요 훈련 참여기관의 행정력 집중이 필요하다는 점 등이 고려됐다.

 이를 대신하여 민방위대 편성 자원 관리실태, 비상대피시설‧민방위경보시설 운영의 적정성 등 민방위 대비태세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하반기에 계획된 전국단위 민방위 훈련은 향후 코로나19 안정세 등을 종합 고려하여 실시 여부를 사전에 결정할 계획이다.

 김명선 행정안전부 민방위심의관은 “코로나19 상황으로 불가피하게 교육‧훈련을 제한된 방식으로 조정하여 실시하게 되었다.”며, “비대면 방식의 민방위 교육을 체계적으로 실시하여 국가 비상사태를 대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요즘도...예비군/민방위-교육하면서..."연방제-통일" 강연하나요~???ㅎ

    2021-02-04 오후 12:41:27
    찬성0반대0
1
    2022.7.2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태극기와 애국가! 그리고 현충일을 보내면서...
6월 6일은 제67회 현충일,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태극기를 아파..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