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행안부, ‘재난안전산업 진흥협의회’ 구성, 26일 첫 회의

지자체와 민간 전문가 참여, 재난안전산업 진흥 정책 논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3-25 오후 1:54:5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민·관이 함께 재난안전산업 진흥정책 등에 대해 논의하고 상호 교류하는 ‘재난안전산업 진흥협의회(이하 ‘협의회’)가 구성돼 26일 첫 회의를 개최한다.

 행정안전부는 안전관리정책관 주재로,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안전산업 진흥을 위해 현재 진행중인 사업에 대한 점검과 중장기적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영상으로 논의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안전 관련 공공기관·학계·협회 등의 민간전문가와 안전산업 육성 조례 마련 등 안전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는 지자체 관계자 등 30명으로 구성하였으며, 이중 민간전문가는 지자체·공공기관 등의 추천을 받아 분야별로 다양하게 구성됐다. 아울러, 산업발전 단계에 맞춰 기반조성, 기술촉진, 판로개척 등 3개 분과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회의는 협의회 구성 이후 처음 개최되는 회의로, 3개 분과의 전문가가 모두 참여하여 협의회 구성 및 운영 방향, ‘재난안전산업 육성 방향’을 주제로 재난안전산업 관련 현재 진행 사업에 대한 점검과 중장기적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토론을 진행한다. ‘협의회’는 이번 1차 회의를 시작으로 분과별 회의, 소그룹 회의 등을 활성화하여 주제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정책 입안, 정책 결정 등 각 단계별로 참여를 확대하여 협의회의 실효성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행안부는 이번 회의에서 나온 재난안전산업 진흥을 위한 다양한 의견과 협의회의 자문결과를 정책에 적극 반영하여 중앙·지방, 민·관 협업의 선진 사례를 만들어 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상명 행정안전부 안전관리정책관은 “대형화‧복합화되는 최근 재난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재난안전 기술의 역할이 커지고 있어, ‘체계적인 재난안전산업 육성’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앞으로 협의회를 통해 민관이 함께 참여하여 실효성 있는 재난안전산업 정책을 수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4.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김정은의 ‘고난의 행군’ 결심배경은?
북한 김정은이 지난 8일 북한 조선노동당 최말단 조직 책임자들이..
깜짝뉴스 더보기
전자증명서로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 발급 가능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본격적으로 실시됨에 따라 예방접종 증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