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보훈처, 복지 사각지대 국가유공자 지원 위해 '특별지원심의위원회' 구성

첫 지원 대상자로 천안함 참전장병 결정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5-21 오전 11:02:2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는 기존 보훈제도에서 사각지대에 놓여 보훈수혜를 받지 못하는 국가유공자를 발굴하여 특별지원하기 위해 이달 중순 국가보훈처 차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특별지원심의위원회’를 구성한다고 21일 밝혔다.

 첫 번째 심의 진행 대상자는 혼자서 일상생활을 할 수 없어 활동지원이 필요한 천안함 참전장병 본인이다. 지원 대상자는 연령 등으로 보훈재가복지서비스 지원대상에는 포함되지 않고 장애인활동지원 등 일반복지 신청도 한계가 있어 ‘적극행정’ 차원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또한 대상자는 부상 부위에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복합부위통증증후군(CRPS)과 투병 중으로 보훈처의 활동지원과 관심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이를 위해 특별지원심의위원회에서 활동지원서비스 대상자로 선정해 특별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보훈처는 이러한 맞춤형 복지지원을 통해 천안함 참전장병에 대한 관심 제고와 국가를 위한 헌신에 조금이라도 영예로운 삶이 보장될 수 있도록 노력한 것으로 의미를 두고 있다.

 보훈처는 민간기관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과 연계하여 국가유공자를 지원함으로써 기존 보훈제도로 충족하지 못한 부분을 보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대한주택건설협회의 노후주택 개보수 지원(총 10억원 규모)과 주택도시보증공사의 110여 가구에 대한 주택임차자금 지원(총 6억원 규모), 유한재단의 독립유공자 후손 생계비 지원(총 4.3억원 규모) 등을 매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올해 자생의료재단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생존애국지사 한방주치의 사업’을 통해 보훈가족의 건강한 삶을 더하고 있다.

 보훈처는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긴급하고 긴요한 국가유공자를 적극적으로 발굴·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관련 규정을 재정비하는 등 보훈가족의 든든한 복지증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6.21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으로 본 한반도
지난 6월 12일~13일 양일간 영국 콘월에서 주요 7개국 정상회의가..
깜짝뉴스 더보기
‘토스’, ‘위하고’ 앱에서도 전자증명서 이용 가능
앞으로는 ‘토스(개인금융)’와 ‘위하고(기업 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