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토스’, ‘위하고’ 앱에서도 전자증명서 이용 가능

행안부-비바퍼블리카-더존비즈온, 전자증명서 이용 활성화 협약 11일 체결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6-10 오후 4:04:4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앞으로는 ‘토스(개인금융)’와 ‘위하고(기업 플랫폼)’ 앱에서도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전자증명서를 발급받아 금융기관 등에 제출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바리퍼블리카(대표 이승건),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과 전자증명서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모바일 금융서비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 앱」을 통해 오는 7월부터 예금・보험가입, 계좌개설 신청 등에 필요한 주민등록등초본, 건강보험료납부확인서 등 민원서류 30종을 전자증명서로 손쉽게 발급받아 금융기관 등에 제출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카드발급・신용대출 등 금융서비스 신청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한번에 발급받아 제출할 수 있는 패키지 서비스도 가능해진다.

 클라우드 기업 비즈니스 플랫폼을 제공하는 ㈜더존비즈온에서는 「위하고(wehago)앱」과 전자증명서를 연계하여 기업고객이 전자증명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올해 중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기업고객이 국가보조금 신청, 소상공인 대출 신청에 필요한 지방세납세증명 등 민원서류 26종을 전자증명서로 신청발급받아 제출할 수 있게 되어 이용기업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정안전부와 협약업체는 금번 협약을 통해 전자증명서의 활용 확대를 위해 시스템 연계 등 전자증명서 서비스 구축과 품질 제고에 노력하고 민원처리 불편 해소와 대국민 편의 제공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19년부터 국민생활과 밀접하고 체감도가 높은 금융분야  중심으로 국민들이 전자증명서를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각 기관과 협력을 진행해 6월 현재 금융・공공기관・통신사 등 87개 기관에서 전자증명서를 발급하고 있으며, 올해 안으로 현재 100종의 전자증명서를 가족관계증명서 등 300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은 “전자증명서는 디지털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스마트폰을 통해 신청에 필요한 서류를 발급받아 제출할 수 있는 전자증명서의 편의성 및 접근성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국내에서 1천9백만 명이 이용하는 토스와 기업 비즈니스 플랫폼을 제공하는 더존비즈온과의 협력을 통해 국민들이 전자증명서를 더욱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0.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