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가전 3사, 자연재난으로 고장난 가전제품 무상수리 지원

행안부-삼성·LG전자·위니아딤채와 MOU 체결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7-06 오후 4:06:3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올 여름철부터 태풍·호우 등 자연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가전제품에 대해 가전제품 3개 회사의 합동무상수리팀에서 무상수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딤채와 자연재난 피해 발생 시 가전제품 무상수리 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여름철 태풍·호우 등 자연재난으로 피해가 발생할 경우에는 가전제품 제조사별로 무상 점검·수리 등을 지원해 왔으나 지역에 따라 지원 여부가 다르고, 업체별로 무상 점검·수리 장소를 선정함에 따라 다양한 제조사의 가전제품 피해를 입은 국민은 제조사별로 일일이 해당 장소를 찾아가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번 MOU 체결로 인해 자연재해로 손상된 가전제품의 무상수리 지원이 더욱 활성화되고, 가전제품의 종류에 따라 서비스센터를 각각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연재난으로 가전제품에 피해를 입은 국민은 지자체나 제조사별 서비스센터 등에 문의하면 합동무상수리팀의 운영 여부를 안내받을 수 있다.

 먼저, 피해 가전제품에 대한 점검 및 수리는 기본적으로 무상이며 일부 핵심 부품은 유상(부품료 50∼100%)으로 진행된다.

 대형 가전의 경우 서비스 직원이 해당 주택을 방문하여 수리하고 소형 가전의 경우 피해주민이 제품을 가지고 피해지역 인근에 설치되는 합동무상수리팀으로 방문하면 된다.

 행정안전부는 재난 피해상황을 가전 3사에 지속 공유하고, 지자체와 함께 합동무상수리팀 운영을 위한 시설·물품·장소 등을 지원하며, 많은 국민들이 무상수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가전 3사 및 지자체와 함께 합동무상수리팀의 운영 기간, 장소 등을 홈페이지, SNS, 제조사별 서비스센터 등을 통해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아울러 주택 침수 시 빈번하게 피해를 입는 가전제품 유형을 분석하여 합동무상수리팀에 참여하는 가전업체를 지속 확대해 나가는 한편, 올해 여름철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필요 시 무상수리 지원체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김희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올 여름은 평년보다 장마가 늦게 시작되었지만 지난해 여름철 최장기간 지속된 장마와 같이 극한기상이 발생할 경우 대규모 주택 침수 피해 등이 우려된다.”면서, “이번 업무협약에 따른 가전제품 무상수리가 자연재난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12.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우리 안보현실과 다자정보공유 협력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가 그의 저서「제3의 물결」에서 21세기를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처리법령 개정 시행, 국민 서류제출 불편 해소
민원인이 요구하면 민원 처리 과정에서 본인에 관한 행정정보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