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전국 국립묘지 산림을 ‘보훈의 숲’으로 조성

보훈처-산림청, 국립묘지 산림관리 업무협약 체결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7-21 오후 4:26:3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처와 산림청은 21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호국의 성지인 국립묘지 내 산림을 ‘보훈의 숲’으로 조성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국립묘지 내 국유림을 자연 친화적으로 조성·관리하여 산림의 가치를 증진하고, 국가를 위해 희생·공헌한 분들의 마지막 예우의 공간이자 충의와 위훈을 기리는 장소인 국립묘지의 숭고함을 높이기 위해 계획되었다. 

 

 ▲ 황기철 국가보훈처장과 최병암 산림청장은 21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호국의 성지인 국립묘지 내 산림을 ‘보훈의 숲’으로 조성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국가보훈처 사진 제공)ⓒkonas.net

 양 기관은 향후 전국에 있는 10개 국립묘지의 산림을 ‘보훈의 숲’으로 만들기 위해 산림경영 대행, 도시 숲 조성 활성화, 병충해 및 산불 등 산림재해 예방사업, 보훈가족과 지역민을 위한 산림치유 사업 등 국가보훈 정책과 산림 정책에 대한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황기철 보훈처장은 “국립묘지는 국가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애국심을 기리는 상징적인 장소로, 이번 ‘보훈의 숲’ 조성을 통해 국립묘지가 많은 국민들이 찾는 자연 친화적 추모공간으로 변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21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국립묘지 ‘보훈의 숲’ 조성협약에 대해  협약했다.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1.7.27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정전협정 68주년, 변하지 않는 북한의 대남위협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7월 27일, 정전협정 68주년이 되는 날이다. 휴전 후 긴 세월이 흘..
깜짝뉴스 더보기
가전 3사, 자연재난으로 고장난 가전제품 무상수리 지원
올 여름철부터 태풍·호우 등 자연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