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방부, 수사기관 신고전 피해자 지원제도 조기 시행방안 논의

성폭력 피해자 보호 위한 긴급 주요지휘관 회의 열어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1-08-17 오전 10:23:3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서욱 국방부장관은 17일 오전 국방부에서 성폭력 피해자 보호를 위한 긴급 주요지휘관 회의를 주관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서 서 장관은 해군 여군중사 사망사건과 관련해 현재 군내 성폭력사건 신고 및 피해자 보호 시스템의 문제점과 민관군합동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개선사항을 점검하고, 피해자 보호를 위해 우선적으로 시행할 수 있는 방안들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민관군합동위원회(제2분과)에서 논의중인 ‘(가칭) 신고전 피해자 지원 제도’를 조속히 시행할 필요성이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수사기관 신고전 피해자 지원제도’는 인사상 불이익이나 피해 사실이 외부에 노출되는 것을 두려워하는 피해자에 대해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않고서도 심리상담.의료 지원.법률 조언 등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신고 전이라도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제도다.

 서욱 장관은 “적극적으로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개선 사항들은 우선 시행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현재도 고통받고 있으면서도 피해 사실을 신고하지 못한 피해자를 긴급히 지원해야 한다”며, “조기 시행방안을 합동위원회와 협의할 것”을 강조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하여 현장참석을 최소화하고 각 군 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등 주요 지휘관들과 화상으로 연결하여 실시했다. (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2.8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혹한의 기적, 장진호전투와 흥남철수작전
1950년 11월 영하 40도를 오르내리는 북풍한설 속 장진호 지역..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