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개인 전장가시화체계 개발사업 착수

2024년까지 145억 규모, 상용 스마트폰 전투현장에서 활용 가능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8-31 오전 9:41:2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은 오는 2024년까지 약 145억 원 규모의 개인 전장가시화체계 개발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한화시스템(주)과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착수했다고 30일 밝혔다.

 개인 전장가시화체계는 전방 GOP수색부대와 특전사, 특공부대 등이 DMZ 수색작전 및 대테러 작전 시 개인전투원의 화기 조준경과 정보처리기(상용 스마트폰)가 연동하여 팀원 및 지휘소에 영상 및 전문을 신속하게 전파함으로써 전투현장을 가시화하고 전장상황을 실시간 공유하는 체계다.

 개발이 완료되면 과거 통신방식(음성, 문자) 보다 음성, 영상, 데이터를 활용하여 팀원 간 상황전파와 지휘관의 의사결정이 신속하게 이루어지고 정보처리기를 활용 간접 사격도 할 수 있어 개인의 생존성 보장과 팀 단위 전투력이 크게 향상된다.

 방위사업청 과학화체계사업팀장 최종엽 서기관은 “개인전장가시화체계는 상용 스마트폰을 전투현장에서 활용하는 첫 번째 무기체계로 체계개발이 성공한다면 4차산업혁명에 걸맞게 향후 상용스마트폰을 플랫폼으로 한 다양한 첨단장비들과 콘텐츠(앱)의 개발을 촉진시키는 등 미래전에 대비한 무기체계개발에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4.23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윤석열 정부는 왜 자유 가치에 기반한 통일을 지향하는가
필자는 총선 결과가 종합된 4월 11일 오후에 우연히 지인들과의 ..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부, 24일부터 K-패스 카드 발급…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전환해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오는 4월 24일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