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외교부,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5차회의 열어

오미크론 변이 등 최근 코로나 대응방안 논의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1-12-17 오전 8:57:2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는 16일 저녁「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이하 협력체)」 제5차 국장급 화상회의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등 6개국 정부의 외교ㆍ보건 국장급 또는 부국장급 당국자 및 주한대사관 관계자가 참석하였다.

 최종문 외교부 제2차관은 환영사에서 최근 오미크론 변이 급속 확산 등 위험요소가 상존하는 가운데 역내 코로나19 대응 협력이 어느 때보다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협력체가 동북아에서 우리 주도로 출범한 보건안보 협력체로서 ▴예방(prevention), ▴파트너십(partnership), ▴평화(peace) 3P 측면에서 전략적 가치를 지닌 만큼, 협력체의 지속 발전을 위해 참여국들이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당부하였다.

 참여국 보건당국 관계자들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 확산 동향(전파속도, 중증화율, 사망자 수 등) 및 대응현황 관련 정보를 상호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하였다.

 참여국들은 협력체가 작년 말 출범 이후 지난 1년간 ▴5차례 정부간 회의를 통해 협력 모멘텀을 지속 강화해 왔고, ▴실질 협력사업시범 가동 등 협력 사례를 꾸준히 축적해 왔으며, ▴운영세칙(ToR) 논의 등 보건안보 분야에서 역내 공동의 비전과 원칙을 세우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평가하였다.

 우리측은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코로나19 추이를 보아가며 대면회의 개최를 통해 협력 모멘텀을 더욱 강화하고, 시그니처 사업을 본격 가동해 나갈 것을 제안하였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참여국들은 협력체 운영 관련 기본방침을 명시한 운영세칙(ToR) 문안 검토 관련 진전사항을 공유하였으며, 앞으로 동 ToR의 채택을 위해 지속 협의ㆍ검토해 나가기로 하였다.

 한편, 이번 회의 개최에 앞서 같은 날 오후 외교부 후원 하에 이종구 글로벌 보건안보대사 주재로 동북아 방역ㆍ보건 협력체 트랙2 웨비나를 개최, 참여국 민간 전문가간 방역정보 공유 및 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다.

 또한, 15일에는 한ㆍ중ㆍ몽이 참여하는 코로나19 전문가 화상 라운드테이블(질병관리청 주관)을 개최, 참여국간 팬데믹 하 출입국검역 정책 관련 경험을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하였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는 협력체 출범 1주년에 즈음하여 개최되어 그간의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추진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되었다”며, “특히 협력체 ToR 마련 등 향후 협력체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제도화 기반을 조성하는 데 의미있는 진전을 이룬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6.13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며
호국보훈의 달의 의미6월, 호국보훈의 달이 되었다. 호국(護國)은..
깜짝뉴스 더보기
경로당 식사제공 주5일로 확대…7~8월 냉방비 별도 지원한다
정부가 어르신에게 식사를 제공 중인 5만 8000개 경로당의 식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