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아세안+3(한중일) 고위관리회의...보건역량 증진 위한 공조 강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위한 아세안+3 차원의 지지 요청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1-06-22 오후 3:30:5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아세안+3 고위관리회의(SOM: Senior Officials’ Meeting)가 22일 오전(서울시간) 화상으로 열렸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건 차관보가 수석대표로 참석한 오늘 회의에서는 보건, 경제·금융, 식량안보 등 분야별 아세안+3 협력 현황을 점검하고 특히 코로나 이후 회복 등 미래 협력방향을 논의했다. 또한 우리측은 신남방정책 및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김 차관보는 한․중․일 조정국 대표로서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 아세안 대응기금」과 「아세안 의료물품 비축제」신설 등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한 아세안의 노력과 이에 대한 한․중․일의 기여를 언급하고, 보건역량 증진을 위한 역내 국가들간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차관보는 의제별 발언에서 한국이 신남방정책 플러스를 이행하며 아세안의 보건역량강화를 적극 지원하고 있음을 언급했다. 

 아울러 백신협력의 중요성을 상기하면서 우리 정부의「코백스 선구매 공약 메커니즘[COVAX AMC]」기여 및 글로벌 백신 허브 계획 등을 소개하고, 6월말 아세안을 대상으로 호주 및 국제백신연구소[IVI]와 백신 포럼을 공동주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차관보는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역내 경제 회복 관련 금융, 무역·투자, 국가간 이동 재개, 식량안보, 환경 등을 아우르는 신남방 정책 하의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극복 노력을 소개하고 아세안+3 국가들간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반도 정세 관련해 김 차관보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달성을 위해 외교와 대화가 필수적”이라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아세안+3 차원의 변함없는 지지를 요청했다.

 김 차관보는 마무리 발언을 통해 우리 정부가 앞으로도 아세안+3의 기능적이고 제도적인 협력을 촉진하는 역할을 지속할 것이며, 그간 축적된 협력의 경험이 금년도 외교장관회의 및 정상회의의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야 할 것임을 강조했다.  

 외교부는 이번 아세안+3 회의를 시작으로,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일련의 고위관리 회의가 7월초까지 개최된다고 전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11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세계 인권의 날과 북한 주민의 인권
벽에 붙어있는 달력에 달랑 남아있는 마지막 장인 12월에는 각..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종주 자전거길 1,763km 국민이 직접 자전거 타며 안전점검
행정안전부는 7일,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길을 만들기 위해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