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방부, 친환경 비군사화 시설 2개 추가 건설

연간 약 1,400여톤의 폐탄약 추가 처리,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6-15 오전 9:41:57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부는 탄약비군사화 능력확대 사업으로 추진한 친환경 탄약 비군사화 시설 2개를 14일 추가적으로 준공했다.

 이날 준공식은 국방부 주관으로 육군, 영동군청, 국방과학연구소, 건설·운영업체, 지역주민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북 영동의 육군 비군사화지원중대에서 실시했다.

 탄약 비군사화 시설은 대량의 탄약을 친환경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2008년부터 충청북도 영동군 일대에 3개의 시설을 건설하여 현재까지 4만 5천여 톤의 탄약을 비군사화하여 3천 5백여 억 원의 국방예산을 절감하고 있다.

 그러나 기존 시설에서는 처리가 불가한 유도탄의 추진기관, 포탄약의 추진장약 등의 비군사화를 위해 2개의 시설을 추가로 건설하게 되었으며, 4년간의 시설공사와 시험운영을 거쳐 이날 준공식을 갖게 되었다.

 이번에 준공한 탄약 비군사화 시설은 연면적 3,184㎡(약 960평 규모)의 내열형 소각시설과 대형탄 분해시설로, 약 2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시설은 친환경 무방류시스템으로 건설되었으며, 비군사화 처리시 배출되는 가스는 지역 환경청과 관내 면사무소로 실시간으로 전송되는 등 환경기준을 철저히 준수토록 했다.

 이날 준공된 탄약 비군사화 시설이 추가적으로 정상가동됨에 따라 연간 약 1,400여 톤에 이르는 폐탄약의 추가 처리가 가능해 탄약고 건설 및 운영비용을 절감함은 물론, 비군사화 시설 운영을 위한 영동군 지역주민 채용인원을 40여 명에서 55명으로 확대함으로써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게 됐다.

 국방부는 향후 자탄분해시설과 플라즈마 소각시설을 추가적으로 건설할 계획이며, 비군사화 시설에서 처리할 수 있는 탄종을 확대하기 위해 비군사화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명실상부한 탄약 비군사화 선진국으로의 도약을 한층 가속화 할 예정이다.

 준공식을 주관한 국방부 이복균 군수관리관은 기념사를 통해 “신규 건설한 비군사화 시설이 군의 탄약 저장능력 개선과 지역경제 활성화, 환경오염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비군사화 시설의 추가 확보를 계기로 탄약 비군사화 능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8.14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광복절과 국가안보
국가안보는 대내‧외적 위협으로부터 국가가 추구하는 가..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