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제11차 한독통일자문위 14~15일 개최…3년 만에 대면 개최

‘동서독 인권 상황과 북한인권 정책 및 체육・문화 교류’ 주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9-13 오전 11:02:0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통일부는 오는 14~15 양일 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제11차 「한독통일자문위원회」(이하 ‘자문위원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2010년 10월 독일 연방 내무부와 ‘통일업무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2011년부터 매년 양국을 오가면서 자문위원회를 개최해 독일 통일과 통합의 다양한 사례와 경험을 논의하면서, 남북관계와 한반도에 대한 시사점을 도출해 왔다.

 올해 제11차 자문위원회는 코로나로 인해 3년 만에 대면으로 개최하며, 회의 주제는 ‘동서독 인권 상황과 북한인권 정책 및 체육・문화 교류’이다.

 이번 회의에는 독일 측 위원장인 카스텐 슈나이더(Carsten Schneider) 연방총리실 정무차관(구동독특임관 겸직)을 비롯한 3명의 자문위원과 미하엘 그로쎄-브뢰머(Michael Grosse-Brömer) 연방하원 의원을 포함한 7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우리 측은 김기웅 통일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자문위원 9명과 전문가 및 유관기관에서 참석한다.

 회의 전날인 13일 권영세 통일부장관은 독일 측 대표단과 만찬 간담회를 개최하여 한독 정부 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강화하고,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인 ‘담대한 구상’에 대해 북한이 긍정적으로 호응해 나올 수 있도록 독일 정부의 지지와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한국과 독일은 지난 10여 년 간 자문위원회를 통해 독일 통일의 경험과 교훈을 공유하면서 그동안 자문위원회는 양국을 대표하는 고위급 정례 협의체로서 성장해 왔다.

 통일부는 분단의 비극과 아픔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 등 통일정책에 대한 오랜 협력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양국이 자문위원회를 통해 한반도 통일과 통합을 준비하는데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통일 분야 협력의 장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2.10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혹한의 기적, 장진호전투와 흥남철수작전
1950년 11월 영하 40도를 오르내리는 북풍한설 속 장진호 지역..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