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중 외교장관 통화...상호 교류.소통 강화키로

박진, "북한 추가도발 자제가 한중 공동이익"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3-01-10 오전 11:00:4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친강 신임 중국 외교부장과 취임 축하 인사를 겸하여 전화 통화를 하고 ▴한중관계 ▴한반도 문제 ▴지역ㆍ국제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 날 통화에서 양 장관은 작년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이 상호존중ㆍ호혜ㆍ공동이익에 기반하여 보다 건강하고 성숙한 한중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였음을 재확인했다.

 아울러 지난 11월 G20 계기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관계 발전 방향에 대해 양 정상이 이룬 중요한 공감대를 원활히 이행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두 장관은 정상간 교류 모멘텀을 계속 이어나가면서 ▴외교장관간 상호 방문을 초청하고 정례적 소통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으며, ▴2+2 외교안보대화, ▴차관급 전략대화, ▴차관급 인문교류촉진위 등 다양한 수준에서 고위급 교류ㆍ소통을 활발하게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

 또한 ▴공급망 대화, ▴FTA 후속협상, ▴미세먼지ㆍ기후변화 등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박 장관은 북한이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비핵화 대화에 나서게 하는 것은 한중간 공동이익임을 강조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국측의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양 장관은 한반도 문제 관련 각급에서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하기로 하였다.

 박 장관은 최근 우리 정부의 방역조치가 과학적 근거에 따라 취해진 것임을 설명하였으며, 양 장관은 양국이 ▴코로나 상황 안정, ▴경제회복 등 다양한 지역ㆍ글로벌 이슈의 해결을 위해서도 서로 소통ㆍ협력해 나가기로 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6.3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평화유지군, 그들은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가
유엔 평화유지활동과 그 의미의 숭고함‘유엔 평화유지군(U..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