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김건 한반도본부장, 상반기 EU의장국 스웨덴과 대북 공조 강화 논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위한 한-스웨덴, 한-EU간 공조 방안 논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4-18 오전 10:55:2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7일 오후 스톡홀름에서 얀 크누트손(Jan Knutsson) 스웨덴 외교부 차관을 면담하고,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가 다수의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으로서 한반도 및 역내 평화·안정에 대한 위협이라는 데 우려를 공유하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한-스웨덴, 한-EU간 공조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김 본부장은 스웨덴이 의장국으로 있는 EU가 지난 13일 북한의 ICBM 발사에 대한 규탄 성명을 15일 발표해 국제사회의 비핵화 의지가 북한의 핵보유 의지보다 훨씬 강하다는 메시지를 발신해준 것애 사의를 표했다. 

 아울러, 김 본부장은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는 노력을 보다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크누트손 차관은 이에 공감하며 스웨덴이 북한 인권 관련 보고서를 발간하는 등 양다자 차원에서 분명한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다고 답했다. 

 크누트손 차관은 스웨덴이 북한 내 상주 공관을 개설한 최초의 서방국가이자, 코로나19 이후에도 주북대사관 운영을 중단하지 않은 유일한 EU 국가임을 상기하면서, 한반도와 인태지역, 유럽에서의 안보가 상호 불가분하다는 인식하에 관련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김 본부장은 스웨덴이 지난 70여년 간 한국전 의료지원단 파견 및 중립국감독위원회 참여 등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기여해 온 것을 높이 평가하고, 스웨덴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건설적 역할을 지속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김 본부장은 켄트 하슈타트(Kent Harstedt) 전임 스웨덴 한반도 특사와 니클라스 크반스트룀(Niclas Kvanstrom) 외교부 아태총국장(현재 한반도 특사 임시 겸임)을 각각 면담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와 전망을 공유했다. 

 특히, 크반스트룀 국장과는 북한의 지속되는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호하고 단합된 대응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한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 본부장은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 안보개발정책연구소(ISDP), 국제문제연구소(UI) 등 주요 연구기관장과도 만나, 담대한 구상 등 우리 정부의 대북·한반도 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아울러 김 본부장은 스웨덴 연구기관들이 과거 북한과의 1.5트랙 접촉 및 교류 등을 통해 한반도 문제에 기여해온 만큼,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를 위한 대화와 외교의 장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스웨덴 연구기관측이 건설적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0.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