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미국에서 특별사진전 개최

“70년의 동행, 같이 갑시다” 주제로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원에서 전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4-27 오전 9:50:1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4월 26일부터 6월30일까지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원에서 「70년의 동행, 같이 갑시다」라는 주제로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특별사진전이 개최된다고 행안부가 27일 밝혔다.

 전시주제인 “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는 1951년 2월, 6·25 전쟁 당시 백선엽(1920~2020) 장군이 더글라스 맥아더 장군을 만나 “We Go Together”라고 말한 후, 한미동맹의 상징적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올해는 한미상호방위조약을 체결(1953년 10월 1일) 70년이 되는 해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하고 양국의 우호를 증진하기 위해 미국 현지에서 특별사진전을 개최한다.

 특별사진전에는 한·미 양국이 6‧25 전쟁을 거쳐 고난과 역경을 딛고, 군사동맹을 넘어 경제‧문화 분야 등 포괄적 동맹으로 성장한 역사를 보여주는 사진이 전시된다.

 특별사진전에는 먼저, ‘한미상호방위조약문’과 그 체결 과정을 포착한 생생한 사진들이 전시된다. ‘한미상호방위조약’은 우리나라의 방위를 위해 외국과 맺은 최초이자 유일한 군사동맹이며, 한미동맹의 상징이다.

 이 조약은 워싱턴 D.C.에서 1953년 10월 1일에 변영태 외무부 장관과 존 포스터 덜레스 미(美) 국무장관이 조인하고, 1954년 11월 18일 발효되었으며, 한국이 공격의 위협을 받을 때 미국이 원조한다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 4월 26일부터 6월30일까지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원에서 「70년의 동행, 같이 갑시다」라는 주제로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특별사진전이 개최된다.(행정안전부 자료 제공)ⓒkonas.net


 또한 1950년 9월 15일, 6·25 전쟁의 전세를 바꾼 인천상륙작전 당시의 사진도 볼 수 잇다. 특히, 인천상륙작전에 참여한 미국 해병 1사단 소대장 발도메로 로페즈 (Baldomero Lopez, 1925~1950) 중위의 사진이 전시된다. 

 로페즈 중위는 상륙 직후 북한군을 향해 수류탄을 던지던 중 북한군이 쏜 총탄에 맞자, 뒤따르던 부하들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 자신이 온몸으로 수류탄을 안고 산화했다. 이번에 전시된 사진은 로페즈 중위가 산화하기 직전의 순간을 종군기자가 카메라에 담은 것이다.

 그 밖에도 한미연합사령부 창설, 한미연합군사훈련 등 군사동맹의 굳건한 모습을 담은 사진들과 함께, 전쟁의 폐허 속에서 원조와 재건을 통해 경제강국으로 우뚝선 과정을 담은 사진, 스포츠‧미술‧음악 등 문화를 교류하는 생동감 있는 사진을 전시하여 정치, 경제, 문화 다방면에서 돈독한 한미관계와 미래로 나아가는 동맹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한창섭 행안부 차관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한·미가 지난 70년 동안 만들어낸 성장과 기적의 역사를 되새기고 한·미 양국 국민이 함께 축하하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0.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