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2023 연합‧합동 화력격멸훈련」 실시

역대 최대 규모…한미 최신 첨단전력 71개부대 장병 2,500명과 장비 610대 참가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5-26 오전 10:22:1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부는 25일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2023 연합‧합동 화력격멸훈련」의 첫 번째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올해 건군 75주년 및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이하여, ‘압도적 힘에 의한 평화’ 구현을 위한 한미 연합·합동작전 수행능력향상을 목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날 훈련은 북한의 도발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실전적인 실기동·실사격 훈련을 통해 대북억제력을 강화하고, 우리 국군의 첨단과학기술에 기반한 강력한 군사능력을 과시하며, 한미동맹의 연합‧합동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키는데 주안점을 두고 실시했다.

 특히 이번 훈련은 역대 최대규모로, 한미의 최신 첨단전력 71개부대 2,500여 명의 장병과 610여 대의 장비가 참가했다.

 기동에는 Army TIGER부대, K2전차, K21장갑차, 군단‧사단급UAV, 드론(군집‧정찰‧자폭), 화생방정찰장갑차(美NBCRV), 무인기(美그레이이글) 등 400여 대가 참여했다.

 포병은 K9자주포, K55A1, 130mm 다련장로켓(구룡), 다련장로켓(韓‧美 MLRS) 등 110여 대가, 육군항공은 코브라, 아파치(韓, 美), 수리온 등 40여 대, 공군은 F-35A, F-15K, FA-50, F-16(韓, 美), A-10(美) 등 40여 대가 참여했다.

 이날 훈련은 사전훈련, 본 훈련(1‧2부), 장비관람으로 구성하여 약 130분간 진행됐다.

 사전훈련에서는 ‘자주국방 발전사’와 육‧해‧공군, 해병대의 위용을 영상으로 보여준 이후, 군집드론 비행과 특전사 고공강하 훈련을 실시했다.

 본 훈련은 1부 北 핵‧미사일 위협 대응 및 北 공격 격퇴, 2부 반격작전으로 진행됐다. 

 1부 훈련에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전면적인 공격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는 우리 군의 능력과 태세를 보였다.

 우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한미가 함께하는 확장억제 능력과 한국형 3축체계 등 한미동맹의 연합방위태세를 영상을 통해 보여주었다.

 이어진 실제훈련에서는 북한의 장사정포들이 일제히 사격을 개시하며 불법무력침략을 감행하였고, 이에 우리 군은 즉각 대화력전을 실시했다. 연합 공중전력이 종심지역 북한의 포병부대와 지휘 및 지원시설을 타격하고, 이와 동시에 K-9, 천무 등으로 구성된 포병부대들도 일제히 사격하여북한 포병부대들을 격멸했다.

 이후 GOP 일대에서 북한이 일제히 공격을 감행하자 우리 군은 다수의 정찰드론을 운용하여 상황을 확인하여, 핵심표적을 정밀타격했다. 또한 공격헬기, 포병, 직사화기 등 가용화력을 집중하여GOP 일대에서 북한의 공격을 완전히 격퇴했다.

 2부 훈련에서는 우리 대한민국을 침략한 북한의 군사위협을 완전히 격멸하기 위한 반격작전이 실시되었다.

 우선, 한미의 연합 정찰‧감시자산을 운용하여 북한 후방지역의 핵심표적을 식별하고 한미 공중‧포병전력 등 타격자산들이 지휘통제체계 및 포병부대를 정밀타격했다. 또한 북한 후방지역에서 증원되는 부대까지 타격함으로써 기동부대의 공격여건을 조성했다.

 이어 Army TIGER를 비롯한 지상공격부대가 기동과 사격을 실시하고, 아파치 헬기, 최신무인기가 팀을 이룬 유‧무인복합체계(MUM-T)전력과 공군전력 등이 지원사격을 하는 가운데 장애물 지대를 극복했다.

 더불러 UAV, 정찰드론, 무인기가 목표지역에 대한 정찰을 실시하고, 목표지역 확보를 위해 한미 연합‧합동부대의 동시통합사격으로 북한군 부대와 전투진지를 초토화했다.

 이후, 군단 특공연대가 공중강습작전을 실시하여 중요지형을 확보하고, 기계화부대가 고속으로 기동하여 목표를 확보하였고, 이어서 압도적인 힘과 연합‧합동작전으로 작전을 승리로 종결한 한미장병들의 개선행진과 승리의 “V”사격을 끝으로 본 훈련은 종료되었다.

 흔련 이후에는 관람객 모두가 K방산의 주력장비를 직접 관람하여 훈련에 참가했던 무기체계의 우수성을 직접 보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훈련에는 공개모집한 국민참관단 300명을 포함한 2,000여 명이 참관하여 우리 군의 자랑스러운 위풍과 한미동맹의 압도적인 작전수행능력을 현장에서 직접 확인했다.

 이번 연합‧합동 화력격멸훈련을 총 지휘한 육군 5군단장 김성민 중장은 “훈련을 준비하면서 자신감이 넘치는 한미 장병들의 눈빛과 의지를 통해 압도적인 힘을 느낄 수 있었으며, 변함없는 한미동맹의 단합된 결속력을 볼 수 is었다.”먄서 “8년 만에 역대 최대규모로 시행된 화력격멸훈련을 통해 국민들이 우리 군의 위용을 현장에서 생생하게 느끼실 수 있는 기회가 되어 더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국민참관단으로 현장에 참관한 6·25 참전 국가유공자의 후손 노승욱씨는 “지금까지 한 번도 체험해보지 못했던 색다른 경험이었다”며, “강력하고 위력적인 우리 국군의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며, 압도적인 힘을 바탕으로 북한의 그 어떤 공격에도 싸워 이길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이 생겼다.”고 소회를 밝혔다.

  「2023 연합‧합동 화력격멸훈련」은 추가적으로 6월 2일, 7일, 12일, 15일, 총 4회에 걸쳐 훈련이 시행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6.3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평화유지군, 그들은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가
유엔 평화유지활동과 그 의미의 숭고함‘유엔 평화유지군(U..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