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방산원가 제도 개선 토론회 열어

정부-업체 간 미래지향적 상생 방안 논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8-09 오전 9:08:1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각계 전문가들이 방산원가 제도 개선을 위해 한자리에 모여 합리적인 원가 산정과 더불어 정부-업체 간 미래지향적 상생 방안을 토의했다.

 방위사업청은 8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방산원가 토론회에서 현행 실발생 비용에 대한 방산원가제도의 한계 및 문제점을 공유하고, 이를 개선할 수 있는 미래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각계 원가전문가를 초청하여 열띤 논의를 벌였다. 

 이날 토론회에는 방위사업청 방위산업진흥국장, 창원시 방산·원자력 특보, 방위산업진흥회, 방산 대·중소기업 임원 및 직원, 각 대학 회계학 교수, 국과연, 국기연 소속 연구원 등 유관기관 인사 약 200명이 참여했다.

 이번 토론회는 방사청이 수출중심과 4차 산업을 대비한 거시적 관점의 방산원가 발전방향을 먼저 제시하고, 업계가 바라보는 상생방안을 자유토론식으로 진행하여, 정부-업체간 방산시장 인식의 차이점을 가감 없이 논의했다.

 특히, 방위사업청이 제시한 원가산정 방식의 도입방안은 기존 총원가와 이윤이 비례하여 계산되는 현재의 원가구조를 벗어나, 원가절감 정도에 따른 업체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는 원가 본질의 개념으로 전환하려는 시도를 엿볼 수 있다. 

 이는 “방산원가는 업체 실비용 보상” 특성에 의해 총원가가 절감되면 업체 이윤이 감소되는 등 현재의 구조를 큰 틀에서 개선하고자 하는 정부의 의지를 반영했다.

 또한 현행 재료비, 노무비, 경비 위주의 발생원가 기반의 가격 결정 구조를 해외 유사장비 가격비교 등 비용분석 기능 강화를 통해 가치 중심의 가격결정 구조로 전환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기존 원가제도는 사람이 일하는 시간에 따라 집계되는 노무비 기준이었으나, 최근 미래 4차산업의 방산영역 내 확대, 공장 무인화 등에 따라 사람과 기계작업에 대한 원가기준을 구분하여 마련함으로써 업계가 주도적으로 미래 산업 흐름에 발맞추어 나아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키로 했다.

 방위사업청 김진홍 방위산업진흥국장은 “국내 방산원가제도의 장기적 발전방향을 위해 업계·전문가·정부간 머리를 맞대고 자유로운 토론의 장을 열게 되어 기쁘고, 앞으로도 정부와 방산업계간 원활한 소통과 협의로 지속가능한 K-방산을 위해 필요한 방산원가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0.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