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방부,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시행

격오지 및 도서지역 장병, 개인 스마트폰으로 비대면 진료 가능
Written by. 박현미   입력 : 2024-02-16 오후 4:02:3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방부는 격오지 및 도서지역 부대 근무장병들의 진료 접근성 개선 및 진료 선택권 보장을 위해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전했다. 

시범사업은 이번 주부터 21사단 직할부대(양구)와 도서지역 (어청도, 추자도)의 해군 부대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이번 시범사업으로 시행하는 ‘비대면진료’는 장병들이 개인 스마트폰을 이용해 군의관 또는 민간병원 의사의 진료를 받게 된다는 점에서 국방부가 ’15년부터 실시 중인 ‘원격진료’ 시행 방식과 차이가 있다.

국방부의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은 보건복지부의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지침(’23.12.6.)」상의 관련 요건을 준수하여 시행한다.

우선, 육군 21사단 직할부대 근무장병들은 재진의 경우에 한하여 의원급 의료기관으로 등록된 21사단 의무대대 군의관(정신건강의학과, 정형외과 등 전문의)으로 부터 비대면진료를 받게 된다.

이를 통해 장병들은 질환 경과 관찰 등을 위한 재진 진료를 보다 편리하게 받을 수 있고, 최근 군내 진료 소요가 증가하고 있는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도 적시에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보건복지부 지침상 ‘도서지역 거주자’는 예외적으로 비대면 진료 초진도 허용되는 만큼, 해군 도서지역(어청도, 추자도) 부대 근무장병들은 초진부터 민간병원(의원급)의 의사로부터 비대면진료를 받게 된다.

장병들이 본인의 희망과 선택에 따라 민간의사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됨에 따라, 진료 만족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은 ’24년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실시하며, 시범사업 실시를 통해 사업 실효성 및 장병 만족도 등을 평가하여 ’25년 이후 비대면진료 사업 추진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장병들이 언제 어디서라도 본인들이 원할 때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여건을 만들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onas)

코나스 박현미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4.25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윤석열 정부는 왜 자유 가치에 기반한 통일을 지향하는가
필자는 총선 결과가 종합된 4월 11일 오후에 우연히 지인들과의 ..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부, 24일부터 K-패스 카드 발급…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전환해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오는 4월 24일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