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가보훈부 4월의 6‧25전쟁영웅, 고길훈 대한민국 해병 소장 선정

‘해병대 최초 전투 승리의 영웅’
Written by. konas   입력 : 2024-04-01 오후 4:35:3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가보훈부(장관 강정애)는 6‧25전쟁에서 해병대 최초의 전투인 군산‧장항‧이리지구 전투에서 지연작전을 통해 적의 호남지역 우회기동을 성공적으로 저지하고, 국군 최초로 한강을 건너 연희고지(현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희동)에서 적을 섬멸하는 등 서울탈환작전에서 결정적인 공훈을 세운 고길훈 대한민국 해병 소장(당시 소령)을 ‘2024년 4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1922년 7월, 함경남도 영흥(永興) 출생의 고길훈 소장은 1946년 5월 해군에 입대, 그해 10월 소위로 임관했다. 임관 이후 6‧25전쟁 발발 전까지 해병대 창설 요원으로 활약했으며 경상남도 진주와 제주도 지역의 공비토벌 작전에서 큰 공훈을 세웠다.

1950년 7월 초, 충청남도 천안을 점령한 북한군 제6사단 제13연대가 호남지역으로 남하하자 고길훈 소장(당시 소령)의 부대는 7월 16일 군산에 상륙하여 충청남도 서천군 장항 방면으로 진출하려던 적을 저지하였고, 7월 18일부터 19일까지 전라북도 군산, 이리(현 익산) 방면 공격을 성공적으로 저지함으로써 해병대 최초 전투에서 승리하였다. 

이 전투에서는 정부미 13,000가마 보존, 주요 물자 반출 작전 수행, 적 사살 62명, 부상 311명, 포로 5명을 생포하는 등 전과를 올렸다.

1950년 9월, 해병대 1대대장이었던 고길훈 소장은 인천상륙작전에 참전한 후 국군 최초로 한강을 건너 적의 서울 사수 최후 방어선인 연희고지에서 적을 섬멸하는 등 서울탈환작전 성공에 결정적인 공훈을 세웠다. 

이후 동해안 전략도서확보작전과 강원도 양구 부근의 김일성고지전투, 월산령지구전투 등 수많은 전투에 참전하였고, 정전 이후 해병대 부사령관 및 사령관을 역임하며 해병대 발전에 큰 공적을 남겼다. 그는 1963년 12월 해병 소장으로 예편하였다.

대한민국 정부는 그의 공적을 기려 을지무공훈장(1952, 1954), 충무무공훈장(1953), 화랑무공훈장(1954)을 수여하였다. 1981년 2월 향년 60세로 별세한 고길훈 소장은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되었다. (konas)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4.25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미국 대선(大選)의 리턴매치, 한·미동맹의 지향점
6⋅25전쟁 한창이던 1953년 7월 27일 UN군과 공산군 측이 ..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부, 24일부터 K-패스 카드 발급…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전환해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오는 4월 24일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