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북한, 서해뿐 아니라 동해서도 불법 환적 정황"

북러협력 강화 분위기 속 주목
Written by. konas   입력 : 2024-07-05 오전 11:13:2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북한이 서해뿐 아니라 동해에서도 불법 해상 환적을 하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4일 보도했다.

지난 3월 말 민간위성업체 에어버스가 촬영해 구글어스에 공개된 위성 사진을 보면 북한 원산 앞바다에서 길이 145m와 100m인 선박 2척이 선체를 맞대고 있다.

선박 적재함에는 석탄으로 보이는 검은색 물체가 실려 있으며 한쪽 선박에 달린 크레인은 다른 선박 적재함 위로 뻗어져 있다.

VOA는 "석탄을 옮겨 싣는 과정을 추정케 한다"며 "선박이 있는 곳을 기준으로 약 1㎞ 반경에 여러 부두가 있는데 굳이 바다 한 가운데서 난도 높은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2017년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2375호는 북한 또는 북한을 대리하는 선박이 물품을 건네받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이번에 촬영된 선박 2척이 어떠한 물품을 주고받았든 간에 제재 위반이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은 지난해와 올해 북한의 불법 해상 환적지가 남중국해와 동중국해에서 북한 서해 해상으로 옮겨지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북한과 러시아 간 협력 강화 분위기 속에서 양국 항구와 가까운 동해에서도 유사한 움직임이 발견된 상황이라고 VOA는 말했다. (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21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다양한 도발에 적극적으로 대비하자!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은 지난 7월 14일 조선..
깜짝뉴스 더보기
파리서 활동하는 한국경찰
프랑스의 대표 평야 지대인 파리에도 고지대가 한 곳 있다. 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