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북, 접경지역 사격훈련 재개에 반발…김여정 "자살적 객기"

윤 대통령 '탄핵청원 100만' 언급하며 '남남갈등' 부추겨
Written by. konas   입력 : 2024-07-08 오전 9:50:3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8일 남측이 해상과 육상 접경지대에서 9·19 남북군사합의 이후 중단됐던 포사격 훈련을 재개한 것을 "정세 격화의 도발적 행동"이자 "자살적인 객기"라 부르며 반발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담화에서 "공화국 국경 가까이로 더더욱 다가서며 감행되는 한국 군대의 무분별한 실탄 사격훈련이 어떤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는가는 누구에게나 명백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달 한미일의 첫 다영역 연합훈련 '프리덤 에지'로 "지역에 대한 군사적 지배를 노린 미국과 적대 세력들의 준동이 위험한 계선을 넘어서고있다는것을 여실히 보여줬다"며 "일촉즉발의 위기가 배회하는 형국"이라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최악의 집권 위기"에 내몰려 "지역에서 끊임없이 안보 불안을 조성하고 전쟁 분위기를 고취하며 나중에는 위험천만한 국경 일대에서의 실탄 사격훈련도 서슴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며 '남남갈등'을 부추겼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를 요구하는 국회 국민동의 청원 참여자가 100만명을 넘어섰다는 점을 언급했다.

김 부부장은 "국민이 뽑은 대통령이라는 자가 대한민국의 운명을 칠성판(고문을 위해 사람을 올려놓을 수 있도록 만든 나무판)에 올려놓았다는 사실을 이제는 누구든 인정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주권을 침해하거나 선전포고로 되는 행동을 감행했다고 우리의 기준에 따라 판단되는 경우 공화국 헌법이 우리 무장력에 부여한 사명과 임무는 바로 수행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 부부장의 이번 담화는 북한 주민들이 보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4면에도 실렸다. (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21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다양한 도발에 적극적으로 대비하자!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은 지난 7월 14일 조선..
깜짝뉴스 더보기
파리서 활동하는 한국경찰
프랑스의 대표 평야 지대인 파리에도 고지대가 한 곳 있다. 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