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강정애 장관, 프랑스 참전용사 ‘구필(Goupil) 대위 중대 깃발’ 생시르 육군사관학교 후배와 유족에게 전달

지평리 전투 기념식에서 프랑스 생시르 육군사관학교 구필 대위 기수(209기)에 전달
Written by. 박현미   입력 : 2024-07-09 오후 3:48:0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이 6·25전쟁에서 활약한 프랑스 참전용사 로버트 구필(Robert Goupil) 대위 중대의 깃발을 특별 제작, 생시르(Saint-Cyr) 육군사관학교 구필 대위 기수 후배들과 유족에게 전달한다.

국가보훈부는 10일 오전 10시,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유엔기념비에서 개최되는 지평리 전투 기념식에 강정애 장관이 참석, 대한민국을 찾은 프랑스 생시르 육군사관학교 생도들을 격려하고, 특별 방한한 6·25전쟁영웅 몽클라르(Monclar) 장군과 구필 대위 유족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필 대위는 생시르 육군사관학교 졸업 후 6·25전쟁이 발발하자, 1950년 11월 프랑스대대 2중대장으로 참전하였다. 구필 대위는 쌍터널 전투와 지평리 전투, 단장의 능선 전투 등에서 활약하였으나, 단장의 능선 전투에서 박격포탄에 맞아 전사했다.
 
생시르 육군사관학교는 1802년 나폴레옹(Napoléon)의 명령에 의하여 설립된 특별군사학교로, 생도의 소속감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귀감이 되는 장교 혹은 전투를 선정해 각 기수에 붙여주고 있다. 
 
이번에 방한한 생시르 육군사관학교 209기는 ‘구필 대위’를 기수 명으로 채택하였고, 이는 몽클라르 장군 기수(171기) 이후 6·25전쟁 참전용사를 기수 명으로 채택한 두 번째 기수이다.
 
강정애 장관은 이날 기념식에서 6·25전쟁 당시 구필 대위가 지휘한 2중대 깃발 디자인에 생시르 구필 대위 기수(209기)의 상징 휘장을 더함으로써 구필 대위의 용맹함과 숭고한 정신을 미래세대까지 이어가겠다는 의미를 담아 생시르 생도 대표에게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이에 생시르 구필 대위 기수 역시 선배 영웅의 투혼과 정신을 계승하는 상징적 의미로 이 깃발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구필 대위 중대 깃발을 액자에 담아 유족에게도 전달할 계획이다.
 

 ▲ 구필 대위 중대 깃발 이미지 ⓒkonas.net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강정애 장관을 비롯해 필립 베르투(Philippe Bertoux) 주한 프랑스 대사, 에르베 드 쿠레주(Herve de Courreges) 생시르 사관학교장, 그리고 생시르 생도 180여 명, 구필 대위와 몽클라르 장군 유족, 찰스 롬바르도(Charles Lombardo) 미 제2사단장, 권혁동 제11기동사단장 등이 참석, 프랑스군의 희생과 헌신을 되새길 예정이다.
 
강정애 국가보훈부 장관은 “대한민국 정부는 구필 대위를 비롯한 프랑스군의 희생과 공헌에 보답하며, 유엔군 참전의 역사를 대한민국과 참전국 미래세대로 이어가기 위한 재방한 초청행사와 참전용사 후손 교류캠프 등 다양한 국제보훈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onas)
 
코나스 박현미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21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의 다양한 도발에 적극적으로 대비하자!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은 지난 7월 14일 조선..
깜짝뉴스 더보기
파리서 활동하는 한국경찰
프랑스의 대표 평야 지대인 파리에도 고지대가 한 곳 있다. 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