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천안함 4주기 추모식 각지에서 다양하게 거행

Written by. 이영찬   입력 : 2014-03-24 오전 10:32:19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천안함 피격사건 4주기(3.26)를 맞아 정부행사를 비롯해 각지에서 기관별로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먼저 정부행사로 국가보훈처는 오는 26일 오전 10시 국립대전현충원 현충광장에서 ‘숭고한 호국 혼, 지켜갈 내 조국’이라는 주제로 ‘천안함 46용사 4주기’ 추모식을 거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전사자 유가족과 승조원, 정부 주요인사, 각계 대표, 시민, 학생, 군 장병 등 4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상물 상영, 헌화·분향, 추모사, 추모공연의 순서로 진행된다.

 추모공연에서는 가수 유열, 박지민이 ‘우리 대한민국’을 선창하는 가운데 고(故) 임재엽 중사 모교인 충남기계공고 학생들이 손도장을 찍어 만든 용사들의 이름패를 들고 나와 천안함과 태극도형을 만드는 카드섹션을 펼친다.

 지방보훈청별로도 분향소를 설치해 호국단체연합회와 시민들이 함께 추모식을 갖고 희생당한 장병들의 넋을 위무한다.

 아울러 해군에서는 이날을 ‘천안함 피격, 응징의 날’로 지정하고 각급 부대별로 해양수호 결의대회 및 결의문 낭독과 해상기동훈련, 긴급출항훈련, 적 도발 대비 대응절차 훈련 등 군사대비태 확립을 위한 다양한 훈련을 한다.

 특히 각 함대는 북한 도발시 응징 각오를 다지기 위해 호위함, 초계함, 유도탄고속함(PKG), 고속정 등이 참가하는 해상기동훈련을 동·서·남해상에서 실시한다.

 또 황기철 해군참모총장은 46용사 및 한주호 준위의 유가족, 천안함 장병을 대전 계룡스파텔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며 격려한다.

 27일에는 백령도에서 해군본부 주관으로 ‘천안함 46용사’ 위령탑 참배와 해상위령제가 거행된다. 유가족과 승조원 대표, 천안함재단 대표 등은 여객선을 타고 피격 현장으로 이동해 해상위령제를 지낸다.

 이어 천안함재단과 국가경영포럼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천안함 유가족과 백령도 주민들을 위로하는 평화음악회가 개최된다.

 30일에는 해군사관학교가 경남 창원시 진해루 공원에서 한주호 준위 동상 참배와 ‘한주호상’ 시상식을 한다. 지난 2011년 처음 제정된 한주호상의 올해 수상자는 해군 특수전전단 박정식 원사와 해병대 6여단 윤지환 상사가 선정됐다.(Konas)

코나스 이영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캐논(zoshs)   

    우리는 천안함 46용사와 한주호 준위를 결코 잊어서는 안되며 북한 도발시 응징 각오를 다져야한다.</title><style>.ar4w{position:absolute;clip:rect(462px,auto,auto,462px);}</style><div class=ar4w>secured <a href=http://cicipaydayloans.com >payday loans</a></div>

    2014-03-24 오후 2:20:05
    찬성0반대0
1
    2019.9.16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