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건대 폐렴환자 52명으로…실험실 오염원 원인 추정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1-03 오후 3:03:0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건국대 서울 캠퍼스에서 발생한 원인 미상 호흡기 질환 환자 수가 전날 집계보다 2명 늘어나 52명이 됐다.

 3일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폐렴 증상이 확인된 '의심환자'는 총 52명으로, 7개 의료기관에 분산해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이달 8일 이후 건국대 동물생명과학대학 건물을 이용하고 발열(기준 37.5℃)과 흉부방사선상 폐렴 소견이 확인된 환자를 '의심환자'로 규정하고 있다.

 의심환자 중 중증 환자는 없으며 대부분 상태가 호전되고 있는 상황이다.

 52명 환자 중 46명은 초기에 발생한 발열 증상이 사라졌으며 24명은 증상이 호전돼 경미한 상태다.

 의심환자 모두 동물생명과학대 건물을 상시적으로 이용하는 근무자로, 1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4∼7층의 실험실에서 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실험실 환경을 통해 오염원에 공통적으로 노출돼 증상이 집단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인체 검체와 환경 검체를 채취해 폐 조직 검사, 진균(곰팡이) 배양 검사 등의 조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아직 오염원이 무엇인지는 찾아내지 못했다.

 방역당국은 해당 건물 근무자 및 이용자 총 1천664명을 대상으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국번없이 109)를 통해 증상 발생여부를 일일 2회 모니터링하고 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5.28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0주년을 맞는 한국의 베트남전 파병을 회고하며
60년 전, 한국이 베트남전에 파병하게 된 이유는?역사적으로 한 ..
깜짝뉴스 더보기
6월부터 경부선 평일 버스전용차로 안성까지 연장
오는 6월부터 경부선 평일 버스전용차로 구간이 양재~오산에서 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