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태평양서 한달여간 표류한 어부 4명 구조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1-03 오후 3:39:1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에콰도르의 한 항구에서 고기잡이를 나갔다가 한 달이 넘게 바다에서 표류하던 어부 4명이 멕시코 남부 연안에서 구조됐다.

 멕시코 해군은 에콰도르와 콜롬비아 국적의 어부 4명이 남부 치아파스 주에서 200㎞ 떨어진 해상에서 표류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구조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어부들은 지난 9월24일 에콰도르의 에스메랄다스 항구에서 출어한뒤 항로를 잃고 기름이 떨어지면서 표류하던 중 에스메랄다스와 2천㎞ 떨어진 해역에서 구조됐다.

 이들 4명은 심한 탈수 증세를 겪고 있었으나 생명에는 큰 지장이 없다고 멕시코 해군은 설명했다.

 음식이나 마실 물도 없이 한 달 여간 표류하면서 어떻게 생존했는지에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2014년 1월에는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에서 작은 고깃배를 타고 바다로 나갔다가 실종됐던 엘살바도르 국적의 어부 호세 살바도르 알바렌가가 14개월간 태평양에서 표류하다가 마셜제도 남단에서 섬 주민들에 의해 구조된 바 있다.

 알바렌가는 바다거북의 피와 자신의 소변, 빗물을 받아 마시고 물고기와 바다새를 잡아 연명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5.28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0주년을 맞는 한국의 베트남전 파병을 회고하며
60년 전, 한국이 베트남전에 파병하게 된 이유는?역사적으로 한 ..
깜짝뉴스 더보기
6월부터 경부선 평일 버스전용차로 안성까지 연장
오는 6월부터 경부선 평일 버스전용차로 구간이 양재~오산에서 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