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여교사 몰카 찍어 돌려본 중학생 28명 출석 정지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1-19 오전 10:58:5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여교사 치마 속을 몰래 찍어 돌려 본 중학생들이 징계처분을 받았다.

 19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A중학교 학교교권보호위원회는 2학년 학생 28명에게 출석 정지 징계를 결정했다.

 이들은 지난달 한 여교사의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찍은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돌려봤다.

 또 다른 여교사에 대한 '몰카'도 촬영하려다 미수에 그쳤다.

 해당 학교는 2학년 전체 남학생 100여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여 이 짓을 주도한 B군 등 3명을 찾아내 10일간 출석 정지 처분을 내렸다.

 B군 등이 찍은 몰카를 돌려보거나 SNS를 통해 유포한 25명은 3∼10일간 출석 정지 처분을 받았다.

 피해 여교사 2명은 현재 심리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내부적으로 학생들에 대한 징계절차를 밟아 처분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향후 학생들에 대한 지도 등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2.24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안보칼럼] 일본, 선진국의 자격 있나?
일본 시마네현이 오는 22일 다케시마(竹島, 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