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31년간 한국100m 기록 보유 서말구, 심장마비로 별세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1-30 오후 2:31:3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한국 100m 기록을 무려 31년간이나 보유했던 서말구 해군사관학교 교수가 별세했다.

 대한육상경기연맹 관계자는 30일 "서말구 교수가 새벽에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향년 61세.

 서 교수는 1979년 멕시코에서 열린 유니버시아드대회 남자 100m에서 10초34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이 기록은 김국영이 2010년 6월 7일 전국 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10초23을 기록할 때까지 31년 동안 한국기록으로 남아 있었다.

 서 교수는 2009년 한국 육상 대표팀 총감독으로 부임해 여호수아 등 단거리 선수들을 집중 육성하기도 했다.

 서 교수는 2010년 말 뇌경색으로 앓았지만 최근 회복해 다시 후진 양성에 힘썼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서 교수는 1984년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해 1987년까지 선수와 트레이너로 일한 이색 경험도 있다. 하지만 실제 경기에는 한 차례도 나서지 못했다.

 서 교수의 부모는 마흔을 넘어 아들을 얻었고 이름을 '말구'라고 지었다.

 울산고 1학년 때, 육상에 본격적으로 입문한 그는 고3 때 전국대회 남자 100m에서 우승하며 전국구 스타가 됐다.

 동아대학교 1학년이던 1975년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꼽혀 처음 태극마크를 단 그는 1979년 아시아선수권 최종 선발전에서 10초3을 기록했으나, 당시는 수동 계시를 해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그리고 그해 멕시코에서 10초34로 결승선을 통과했고 '전자 계시'를 한 이 기록이 한국기록으로 인정됐다.

 서 교수의 빈소는 경기도 분당 차병원에 마련됐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9.30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국군 74년의 역사와 그 역할의 중요성에 대하여
국군의 역사는 그 나라의 역사와 함께한다. 올해로 창설 74돌을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